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12.2℃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10.6℃
  • 맑음울산 11.0℃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12.4℃
  • 맑음고창 2.9℃
  • 맑음제주 10.5℃
  • 구름조금강화 8.0℃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시사

미국 3 대 주가 지수 선물지수 상승

연준의 양적완화 규모 확대 발표 영향

 24일 미국 주식 선물 지수는 계속 상승하며, S&P 500 선물은 2333.62 포인트 오르며 상승폭 5.09 %를 기록했다.

 

 나스닥 100 지수 선물은 7359.75 포인트로 5.37% 상승했다. 다우 선물은 19427.5 포인트로 5.03 % 증가했다.  미국 3 대 주가 지수 선물지수 상승으로 인해 서킷브레이커가 발동했다.

 

 미연방준비위원회는 23일, 경제를 활성화하고 시장의 원활한 흐름을 위해 양적완화라는 큰 틀의 새로운 조치를 채택했다. 동시에 연준은 양적완화 규모를 확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미연방 준비위원회는 이번 주에 매일 750억 달러의 국채와 500억 달러의 기관 주택담보대출 유가 증권을 매입할 것이며, 기준금리는 점차  0%로 재설정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연준은 가정, 소규모 기업 및 주요 고용주에게 전례없는신용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24일 유럽 주요 지수 역시 급격히 상승했으며 프레스 타임 기준으로 독일 DAX 지수는 6.3 %, 영국 FTSE 100 지수는 4 % 이상, 프랑스 CAC40 지수는 5.31 % 상승했다.


 국성증권은 미국 주식의 유동성이 점진적으로 개선됨에 따라, 공황적인 우려는 점차 나아져서 단기시장 하락이 회복될 것이며, 펀디멘털 회복을 통해  둔화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Yuekai Securities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Li Qilin은 투자자들이 전염병의 효과적인 예방과 통제 여부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양적완화는 진정으로 경제 위기를 돌릴 수는 없으며, 실제로 효과적인 것은 강력한 항-전염병 대책과 백신일 뿐, 양적완화 정책은 큰 효과가 없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