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8.9℃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14.4℃
  • 맑음울산 12.7℃
  • 맑음광주 9.5℃
  • 맑음부산 12.7℃
  • 맑음고창 5.5℃
  • 구름많음제주 12.4℃
  • 구름조금강화 8.1℃
  • 맑음보은 8.4℃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전염병의 기세가 바꼈다. 이제 통제하에 들어온 방역과 함께 경제 부분을 신경쓸 때다."

시진핑 주석, 4일 정치국 상무회의에서

"현재 전염병의 기세는 꺾였다. 보다 더 방역에 신경쓰고 이 같은 비상 상황에 발맞춘 사회 경제 발전을 위한 노력도 병행해 한다."

시진핑 주석이 4일 중공중앙 정치국 상무회의를 열고, 방역 상태와 경제운영 문제에 대해 논의하며 이 같이 말했다.

중국의 신종 코로나 전염 사태가 통제 구역에 들어왔다는 공식 선언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실제 이날 중국 관영 매체들은 중국 전역의 코로나 신확진자가 줄어들고 있다는 보도를 쏟아냈다.

후베이 성에도 신종 코로나 안정 지역이 늘고 있다. 이날 성 정부가 발표한 성내 주요 시현별 신종 코로나 전염 상태 보고서에 따르면 저 위험지역이 22개, 중 위험지역이 17개, 고위험지역이 37개였다. 이는 후베이성 전역이 고위험지역이었던 초기 상황에 견줘 안정적인 모양새다.

시 주석은 이날 "현재 신종 코로나 방역은 다양하고 복잡한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며 "그래서 방역 각 항목을 시행함에 있어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 후베이와 우한의 방역은 특히 엄중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시 주석은 그러나 전염태세가 통제 가능한 수준이라 강조하고, 방역의 어려움 속에 경제 사회 건설의 일도 함께 진행되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