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17.9℃
  • 맑음강릉 19.3℃
  • 맑음서울 16.1℃
  • 맑음대전 18.4℃
  • 맑음대구 19.6℃
  • 맑음울산 18.3℃
  • 맑음광주 17.1℃
  • 맑음부산 17.1℃
  • 맑음고창 14.7℃
  • 맑음제주 15.2℃
  • 맑음강화 12.2℃
  • 맑음보은 17.4℃
  • 맑음금산 17.2℃
  • 맑음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20.5℃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결국 미중간에 '언론전투'가 벌어졌다.

전쟁 수준은 아니고 국지전투에 그칠 전망.

결국 미중간 언론 전쟁이 벌어졌다.

미국이 신화통신 등 일부 관영 중국매체들의 미국 주재 기자 수를 38% 가량 줄이도록 했다. 중국 외교부와 관영매체들은 당장 크게 반발했다.

3일 중화권 매체와 로이터, AF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오는 13일부터 중국 관영매체의 미국 사무실에서 일하는 중국인 직원 수의 상한을 기존 160명에서 100명으로 줄이도록 조치했다.

직원 수 감축 대상은 중국 신화통신, 중국글로벌TV네트워크(CGTN), 중국국제라디오, 중국일보다. 공산당기관지 인민일보의 미국 내 배급자 역할을 하는 하이톈 발전 USA도 포함됐지만 이 조직은 중국인 직원을 고용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이번 조치로 가장 큰 영향을 받는 매체는 신화통신이다. 59명의 중국인 직원을 채용할 수 있게 된다고 AFP는 설명했다.

CGTN30, 중국일보는 9, 중국국제라디오는 2명까지 채용이 허용된다.

이에 당장 중국 외교부는 냉전 사고에서 나온 전혀 법적 근거가 없는 말도 안 되는 조치라고 반발했다.

관영 매체인 환구시보는 미국의 이번 매체 전쟁은 정말 황당하다는 사설에서 역시 미국의 조치를 비난했다. 특히 이번 조치를 월스트리트저널 기자의 비자를 취소한 데 대한 치졸한 보복이라 규정하고 중국은 분명한 이유가 있지만, 미국은 이유도 없고 특히 조치 전 중국 매체를 겨냥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미국은 이번 조치가 중국 매체 특성을 파악한 뒤 기자활동을 한다고 하기 보다 정부 관원으로 활동한다고 봤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있다. 실제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18일 신화통신과 CGTN, 중국국제라디오, 중국일보 등 이들 5개 중국 관영 언론 조직을 중국 정부의 통제를 받는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했다.

로이터는 이날 조치가 국무부의 외국사절단 지정 이후 나온 첫 조치라고 전했다. 블룸버그도 이번 조치는 미국에 있는 중국 관영매체 직원이 외국 정부 직원으로 대우받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사실 미국의 이 같은 판단은 오랜 자체 조사 결과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실제 중국 관영매체들은 기사를 쓰기보다 중국 당국에 정보보고를 더 많이 보낸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다만 이번 미중간 언론 전쟁이 지속적으로 포성을 울릴지는 미지수다. 일단 환구시보가 사설에서 중국 당국의 이성적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실제 중국 당국 역시 이번 미국의 대응에 다시 맞대응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중국 언론 분석 전문가는 중국 역시 미국 조치의 실질 의도를 잘 알고 있다이를 통해 미국과 다시 외교적 마찰을 일으키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