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13.8℃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12.2℃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5.4℃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10.2℃
  • 맑음제주 12.7℃
  • 맑음강화 13.2℃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3.5℃
  • 맑음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오늘의 중국

"코로나19 폭발 초기 주요 전파원은 무증상자·경증 환자"

미·중 연구진 논문…"우한 봉쇄 전 감염자 86% 발견 안 돼"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무증상 환자나 경증 환자들이 이 전염병의 폭발 초기에 급속한 확산을 촉진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일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 등의 연구진은 컴퓨터 모델을 통해 코로나19 발원지 우한(武漢)이 지난달 23일 봉쇄되기 전까지 감염자의 86%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의학 논문 사전인쇄 플랫폼(medRxiv)에 공개한 논문에서 추정했다.

  논문에 따르면 발견되지 않은 환자들의 1인당 전염성은 확인된 환자들의 52%로 추정됐다. 하지만 이들은 여전히 전염성이 있는 데다 그 수도 매우 많기 때문에 '은밀한 전파'를 통해 확진 사례 3분의 2의 전염원이 됐다고 논문은 지적했다.

 논문의 제1저자인 영국 런던 임페리얼 칼리지의 리루이윈(李瑞雲) 박사는 "미발견 감염자 수가 많은 것은 새 질병에 대한 인식이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차이신에 말했다.

 그는 "전염병 폭발 초기에 이 질병에 대한 전면적 인식이 부족했기 때문에 대규모 조사와 검사를 하지 않았다. 효율적인 검사 수단도 없었으며 의료 자원도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리 박사는 보통 뚜렷한 발열 증상이 있는 환자는 스스로 병원을 찾고 그에 따라 바로 확진 판정과 치료를 받지만, 무증상자나 증상이 가벼운 사람은 일반적으로 병원에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무증상자나 경증 환자는 제때 확진과 치료를 받을 수 없으며 다른 밀접접촉자를 추가 전염 시켜 바이러스 전파를 촉진한다는 것이다.


 논문은 1월 10∼23일 우한의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1만8천829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86.3%는 감염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같은 기간에 전국적으로는 감염자 2만8천898명 가운데 86.4%가 발견되지 않은 감염자로 추정됐다.

연구진은 1월 23일 우한 봉쇄 이후에는 각지의 여행 제한과 각종 통제 조치, 대중의 마스크 착용 등으로 미발견 감염자 비율이 29%까지 내려갔으며 이들의 전염성도 큰 폭으로 낮아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코로나19의 재생산지수(R0)는 2.23명에서 거의 1까지 낮아졌다. 재생산지수는 외부 개입이 없고 모든 사람이 면역력이 없는 상황에서 평균적으로 환자 1명이 직접 감염시킬 수 있는 사람 수를 일컫는 것으로 1보다 크면 전염병은 확산해 유행병이 되지만 1보다 작으면 전염병은 점차 사라진다.

 리 박사는 "우한 봉쇄가 바이러스 전파를 효과적으로 통제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는 이상적 조건 아래의 추론으로 향후 몇달간에도 적용할 수는 없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어 전국 각지의 생산 재개에 따라 인구 유동량이 늘어나며 해외에서 환자가 대폭 늘어나는 가운데 환자가 중국으로 역유입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논문에서 코로나19의 심각성과 대유행 잠재력을 경고했다. 논문은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A(신종플루·H1N1)의 패턴을 따른다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세계적으로 퍼지며 인간 사회에 존재하는 5번째 코로나바이러스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번 논문에는 교신저자인 제프리 샤먼 컬럼비아대 말리만 공공위생대학 교수를 비롯해 런던 임페리얼 칼리지, 캘리포니아대학교 데이비스 분교, 홍콩대학, 칭화대학 등의 연구진이 참여했다.

(베이징=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