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13.8℃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12.2℃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5.4℃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10.2℃
  • 맑음제주 12.7℃
  • 맑음강화 13.2℃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3.5℃
  • 맑음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중국/사회

코로나에서 메뚜기까지 오나?

중국 연이은 불청객에 곤혹

이 난리통에 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중국에 또 다른 불청객이 찾아올 전망이다.

남아프리카의 무서운 곤충 아프리카 메뚜기 떼.

2일 미국의 소리 중문판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임초국은 최근 아프리카 메뚜기떼 중국 진입 경계령을 내렸다.

메뚜기 떼는 4000억 마리 규모로 알려져 있다. 1넓이에 최대 8000만 마리가 뭉쳐서 날아다니며 하루에 35000명분의 식량을 먹어치운다.

메뚜기 떼는 이미 소말리아·에티오피아 등 동아프리카와 중동 지역을 초토화했고, 현재 중국과 인접한 파키스탄과 인도에까지 날아든 상태다.

최근 중국 CCTV 산하 국제방송 CGTN10만 마리의 오리 부대를 동원해 메뚜기 퇴치에 나설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오리는 닭보다 식성이 좋아 메뚜기를 많이 먹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지난 2000년 중국 신장성에 메뚜기 떼가 창궐해 380에 이르는 광대한 면적이 피해를 입자 중국 정부는 70만 마리의 오리와 닭을 동원해 메뚜기 진압에 나섰다.

그러나 이번에도 작전이 성공할지는 미지수다. FAO는 이번 메뚜기 때가 이전의 500배에 달한다고 경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중국 당국은 미리 대책팀까지 파키스탄에 파견해 놓은 상태다. 중국 당국자는 현재로서는 막대한 메뚜기 떼를 정확하게 방지할 뾰족한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현재로서는 메뚜기 떼의 진행 방향마저 정확히 알지 못하는 상태다. 라오스 등지로 빠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지만 중국 신장으로 진입할 가능성 역시 적지 않은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