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10.8℃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10.5℃
  • 맑음대구 10.4℃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13.2℃
  • 맑음고창 10.4℃
  • 맑음제주 11.6℃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8.8℃
  • 맑음금산 10.3℃
  • 맑음강진군 10.7℃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죽음의 코로나 감옥 나오나

중국 감옥내 전염사태 갈수록 심각해져

' 죽음의 감옥이 되는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국 우한시 감옥을 비롯해 인근 주요 도시 감옥에서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다.

감옥 재소자들은 이동이 적고 같이 몰려다니는 경우가 많아 전염 가능성이 크다.

무엇보다 이들 감옥의 치료 기능이 부실해 자칫 대거 사망자가 나올 수도 있어 우려를 더하고 있다.

특히 우한시 감옥에서 석방된 확진자가 통제시기 베이징에 무사히 돌아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베이징시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2일 보쉰 등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지난 229일 현재 우한시 감옥의 재소자 233명이 새롭게 확진자로 확인됐다. 이로써 지난 10시 현재 이 감옥 확진자 수만 806명으로 늘었다. 이는 인근 주요 도시들의 감옥도 상황은 비슷하다.

중국 매체 등에 따르면 지난 221일 현재 후베이, 산둥, 저장 등 3개성의 감옥에서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26일에는 우한시 감옥에서 석방된 한 여성이 확진자로 확인됐다. 문제는 이 여성이 가족과 함께 베이징이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점이다.

이 여성은 올 61세된 황모씨로 전해졌다. 이 여성은 본래 후베이성 산하 한 현의 국장급 간부였다. 지난 2014218일 뇌물죄가 인정돼 노동 교화 10년형을 받았다. 하지만 두 차례 감형을 받아 2011418일부터 지난 217일까지 형을 살았다.

황 씨는 이에 지난 218일 출소를 했지만 이때는 이미 우한에 코로나19가 창궐한 상태였다. 특히 황 씨 재소했던 감옥에서 간부급 간수 확진자가 나온 상태였다. 황 씨는 간부와 자주 접촉을 한 탓에 이미 밀착감시 대상인 상태였다.

당시 감옥 담당자는 베이징에 사는 황 씨의 딸이 황 씨를 베이징에 데려가겠다고 하자, 이에 반대하고 황 씨가 감옥에 남아 격리된 채 관찰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결국 221일까지 4일간 황 씨는 감옥에 남아 체온을 체크하며 격리관찰을 받았다.

하지만 황 씨는 남은 기간 계속해서 감옥 측에 딸과 함께 베이징에 돌아가게 해달라고 빌었고, 결국 감옥 측은 21일 황 씨의 딸과 황 씨는 우한시 고속도로 입구에서 만나 인도해주기로 약속을 한다. 감옥측은 딸에게 베이징 집에서 14일간 격리를 하겠다는 보증서를 받는다.

황 씨의 딸은 전 남편의 도움을 받아 차량을 운전해 모친 황 씨를 인도 받아 22일 새벽 베이징으로 돌아오는 데 성공한다.

그러나 이 황 씨는 베이징에 돌아온 뒤 224일 코로나 확진을 받는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장 베이징 당국은 발칵 뒤집혔다. 전 관계자를 재조사했고, 베이징시 내 우리의 지역 질병관리본부격인 질공센터 주임 위지엔핑을 면직했고, 같은 센터 부주임 쳊하이군을 경고 처분했다.

중국에서 얼마나 코로나 환자 격리에 신경을 쓰는 지 보여주는 일화다. 문제는 이 같은 봉쇄로 감옥 전체가 코로나 환자를 배양하는 감옥 배양접시꼴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더하고 있다.

중국 전문가들은 아직 중국 감옥의 전염상태가 어떤 수준인지 베일에 가려져 있다제대로 치료나 받을 수 있는 지 걱정된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