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7.9℃
  • 맑음강릉 13.2℃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13.4℃
  • 맑음울산 11.3℃
  • 맑음광주 8.8℃
  • 맑음부산 12.3℃
  • 맑음고창 4.7℃
  • 구름조금제주 11.5℃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5.4℃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7.4℃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주한미군 대구기지 잠정폐쇄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대규모 발생 원인

 대구 주한미국 기지가 일시적으로 폐쇄됐다.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함에 따라 예방적 차원에서 내려진 조치다. 주한 미군은 대구 방문이나 여행도 금지됐다.

 

 북한일보는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주한미군이 한반도 내 주한미군 병력과 시설에 대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위험단계를 '낮음'에서 '중간 수준'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보도했다. 주한미군이 위험 수위를 올린 것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된 이후 처음이다.

 

 보도에 따르면 대구 및 경북지역 확진환자 중 14명이 대구 남구 성당에서 예배한 적이 있었다. 이 교회는 주한미군 1병영과 2㎞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이에 대해 주한미군 사령관은 19일 서신을 통해 "한국 질병관리본부가 접촉경로 추적을 완료하기 전에, 2월 9일부터 지금까지 대구의 관련 교회를 방문했던 모든 실무자는 반드시 자체 격리를 해야 한다"며 "가족과 민간인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필수 임무를 제외한 모든 주한미군 근무자들은 대구 여행을 금지하고 외부시설로의 이동을 자제하라고 지시했다.

 

 주한미군 대구기지와 이 지역 내 학교, 어린이개발센터, 아동보육시설 활동은 이날부터 잠정 폐쇄됐으며, 21일 재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보도에 전했다. 20일부터 필수 임무와 공무 목적이 아닌 방문객의 출입이 금지되었다 .재개방 여부는 24시간 단위로 소식을 업데이트 한다.

 

 주한미군 측은 현재까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반응은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