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8.9℃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14.4℃
  • 맑음울산 12.7℃
  • 맑음광주 9.5℃
  • 맑음부산 12.7℃
  • 맑음고창 5.5℃
  • 구름많음제주 12.4℃
  • 구름조금강화 8.1℃
  • 맑음보은 8.4℃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한국/사회

한국인 부부, 코로나19 확진

해외여행 하지 않은 지역 내 감염

 해외여행을 하지 않은 80대 부부가 코로나19 감염자로 확인되면서 한국 정부가 비상이다. 이들 부부는 해외여행을 하지 않아 감염 경로가 석연치 않기 때문이다. 남편이 먼저 확진을 받은 뒤 부인도 감염이 확인됐는데, 이들 부부와 접촉한 사람이 1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추가 감염자가 나올지 우려가 큰 상황이다.

 

 16일 한국에서 29번째와 30번째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 이들은 부부 사이다.

 

연합뉴스는 17일 “남성인 29번째 환자는 15일 가슴통증 등으로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폐에 문제가 발견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 남성은 현재 감염 치료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부인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들 부부는 최근 해외여행을 하지 않고 다른 확진환자와 접촉하지 않아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이번 사태로 인해 이미 지역사회에 확산된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이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통제 조치에 적극 나서면서 전 세계의 관심과 지지를 모으고 있다.

장하성 주중대사는 “‘친척보다 가까운 이웃이 낫다’는 속담이 있다”며 “중국은 한국의 가까운 이웃이며, 중국의 어려움은 한국의 어려움”이라고 말했다. 장 대사는 “한국은 중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맞서 싸울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과 협조를 계속할 것”이라며 “중국은 분명히 여려움을 극복하고 더 큰 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