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6.1℃
  • 구름많음강릉 8.9℃
  • 구름많음서울 6.2℃
  • 구름많음대전 8.7℃
  • 구름조금대구 10.6℃
  • 맑음울산 9.9℃
  • 구름조금광주 10.4℃
  • 맑음부산 11.5℃
  • 구름조금고창 8.3℃
  • 구름조금제주 10.1℃
  • 구름많음강화 5.8℃
  • 구름많음보은 7.1℃
  • 구름많음금산 9.2℃
  • 구름조금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2℃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중국/IT

프랑스, 애플에 2500만 유로 벌금 부과

iSO 업그레이드 후 배터리 성능 강제 저하 문제 삼아

 프랑스가 애플에 2500만 유로의 벌금을 부과했다. iSO 업그레이드 후 휴대폰 배터리 성능을 강제로 저하시켜 새 배터리로 교체를 유도했다는 이유다. 애플은 이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휴대폰 교체비용을 50달러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아이폰 사용자들은 iOS 시스템이 매번 업데이트될 때마다 가장 골치 아프다. 업데이트를 하면 휴대폰 시스템 운행 속도가 하락할 것이고, 업데이트 안하면 배터리 계속 자동으로 업데이트 요청 문자가 뜬다. 이것은 바로 강제로 휴대전화 배터리를 노화해서 휴대폰을 교체하라는 수단이다.

 

 그러나 프랑스 규제기관들은 11일 애플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 대해 iOS 시스템의 업데이트가 확실히 휴대폰의 속도를 저하시킨다는 이유로 2500만 유로의 벌금을 부과했다.

 

 프랑스는 애플이 프랑스 관련 기관에 이 벌금을 지불하기로 합의했으며, 애플 홈페이지에 이 벌금 기사를 한 달 동안 공개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사실 애플 문제는 2017년에도 계속해서 나타났는데 처음에는 소비자들이 iOS 시스템의 최신 버전이 구 시리즈 아이폰 사용할 때 실행 성능을 제한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 사실을 발견 직후 애플도 이를 인정했다. 또한 이런 문제는 iOS 10.2.1 시스템부터 도입했고 오래된 배터리가 장기간 사용하다 성능이 떨어져 휴대폰이 자동으로 꺼지는 경우를 막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애플의 출발점이 무엇이든 iOS 업데이트로 인한 운영 효율성과 관련해 사용자와 사전 소통과 커뮤니케이션을 하지 않는 점이 있고, 이러한 문제는 배터리 교체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을 소비자께 알려주지 않았다. 게다가 문제가 발생한 이후에도 iOS 시스템을 낮은 버전으로 반송하거나 배터리 보호 기능의 사용을 금지하는 선택을 하지 않는다.

 

이런 점 때문에 프랑스는 애플의 '잘못된 상업 관행'을 문제 삼아 벌금을 부과하고, 애플은 배터리 교체 가격을  50달러 수준으로 낮출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