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4.1℃
  • 맑음서울 -7.0℃
  • 대전 -4.7℃
  • 구름조금대구 -4.0℃
  • 맑음울산 -3.2℃
  • 광주 -3.4℃
  • 맑음부산 -2.7℃
  • 흐림고창 -2.4℃
  • 제주 2.7℃
  • 맑음강화 -5.4℃
  • 흐림보은 -6.3℃
  • 흐림금산 -4.9℃
  • 구름많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세계화 뒷걸음? 작년 외국인직접투자 9년 만의 최저

 지난해 전 세계 외국인직접투자(FDI) 규모가 9년 만의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20일(이하 현지시간)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의 '투자 동향 감시'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글로벌 FDI는 1조3천940억 달러(약 1천620조원·잠정치)로 전년보다 1% 줄면서 4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지난해 FDI는 2010년(1조3천650억 달러) 이후 최저 수준으로 낮아졌다.

 이런 흐름은 세계화가 주춤거리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로 해석된다.

 한동안 세계화는 개발도상국의 싼 노동력과 선진국의 자본과 기술을 결합하면서 세계 경제 성장에 추진력을 제공했으나 불균형 악화 등에 대한 비판도 작지 않았다.

 지난해 FDI의 흐름을 보면 개발도상국 유입액이 전년과 비슷한 6천950억 달러였고 선진국 유입액은 6% 감소한 6천430억 달러였다.

 국가별로는 미국의 FDI 유치가 2천510억 달러로 가장 많고 중국(1천400억 달러), 싱가포르(1천100억 달러), 브라질(750억 달러)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의 FDI 유입액은 78억 달러로 전년보다 46% 감소했다.

 시위 사태를 겪은 홍콩(550억달러)도 48% 줄었고 브렉시트(유럽연합 탈퇴) 불안감이 작용한 영국(620억달러)도 6% 감소했다.

 UNCTAD는 올해도 세계 FDI의 둔화 흐름에 별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제임스 잔 UNCTAD 투자 및 기업 국장은 "다국적 주체들이 글로벌 영업을 확대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중 무역갈등의 영향으로 글로벌 공급망에 대한 불신이 커진 점도 해외직접투자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