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흐림동두천 -0.3℃
  • 흐림강릉 5.0℃
  • 연무서울 1.5℃
  • 박무대전 3.2℃
  • 안개대구 2.1℃
  • 연무울산 7.4℃
  • 연무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11.0℃
  • 맑음고창 4.3℃
  • 연무제주 10.4℃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0.8℃
  • 흐림금산 -1.0℃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6.7℃
  • 구름많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중국/경제

지린성, 지난해 GDP 3.5% 성장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예상치보다 낮아

지난해 지린성의 GDP(지역총생산)가 당초 예상한 5~6%보다 낮은 3.5% 성장한 것으로 전망됐다. 미중 무역전쟁과 자동차 산업의 하락 등의 영향으로 성장률이 낮았다는 분석이다.

 

12일 중국 창춘에서 '지린성 13차 인민대표대회 3차 회의'가 개막됐다. 징준하(景俊海) 지린성 성장은 대회에 정부 업무보고를 하면서 2019년 한 해 동안 지린성 지역 전체의 생산총액이 3.5%가량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이 수치는 당시 예상과는 조금 다른 수치다. 2019년 1월 26일 개막한 '지린성 13차 인민대표대회 2차 회의'에서 2019년 지린성이 지역 총생산의 5~6% 성장을 위해 힘써야 한다고, 정부 업무보고에서 밝혔다. 그런데 이번 대회에서 3.5%라는 예상 증가는 2018년의 4.5%보다 1% 떨어졌다.

 

징 성장은 "중미 경제 무역 마찰 영향과 거시경제 하락 과중한 부담에 적극 대응해, 중국 국내 자동차 시장 28년 만의 하락과 18개월 연속 마이너스 성장 등 많은 어려움을 극복했다"며 지난해 지린성이 직면했던 경제운용 압력을 '저위시세의 시작, 지속적 침체'로 표현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지린경제는 10월부터 회복, 연간 지역 총생산이 3.5% 정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2019년 지린성 대규모 공업 증가치 증가 속도가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돌아서 3% 이상 증가했으며, 사회 전체 전력 사용량은 4% 증가, 청정에너지 이용률 97.7%로 최근 10년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금융기관의 예금 잔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2% 및 9.2% 증가해, 예금대출 증가 속도는 전국 1위를 차지했다. 감세비는 322억위안, 지방 재정 수입 및 세금 수입은 2.1%, 2.5%를 각각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