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흐림동두천 -0.3℃
  • 흐림강릉 5.0℃
  • 연무서울 1.5℃
  • 박무대전 3.2℃
  • 안개대구 2.1℃
  • 연무울산 7.4℃
  • 연무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11.0℃
  • 맑음고창 4.3℃
  • 연무제주 10.4℃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0.8℃
  • 흐림금산 -1.0℃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6.7℃
  • 구름많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컬럼] 인생지사 새옹지마

塞翁失马,焉知非福
sàiwēngshīmǎ, yānzhīfēifú

​새옹이 말을 잃어버렸으니 어찌 복이 아님을 알겠는가? 즉, 인생의 길흉화복은 변화가 많아서 예측하기가 어렵다는 말이다. ‘인생지사 새옹지마’라는 우리속담과 같은 의미이다.

 

 연말에 친구가 구이린(桂林·계림)여행을 다녀오면서 밴드에 사진들과 글을 올렸다. '계수나무 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곳'이라는 뜻을 가진 구이린은 수 만개의 석회암 봉우리들이 숲을 이루고, 기암괴석과 짙푸른 산수가 절경을 이루는 곳이다. 중국 화폐 20위안 뒷면에 등장하고, '계림의 산수는 천하제일이다.(桂林山水甲天下)'라는 찬사를 받으며, 「소림사」영화의 배경이기도 하다.

 

 여행객들이 저녁시간에 필수코스로 관람하는 것이 있다. 구이린의 산수를 배경으로, 양삭(阳朔)지역에 전해져 내려오는 유삼저(劉三姐: 유씨집안 셋째 딸)전설을 바탕으로 기획되어진 ‘인상유삼저(印象劉三姐)’야외수상 가무쇼다. 장이머우(張藝謀·장예모)감독 작품이다.

 

 장이머우. 1950년생의 천재 영화감독이다. 집사람과의 연예시절, 1988년 베를린 국제영화제 황금곰상을 수상한 「붉은 수수밭」으로 그의 작품을 처음 접하였다. 풍경을 담은 넓은 화면구성과 바람에 흔들리는 수수밭, 원초적 욕망을 상징하는 붉은 색의 강렬함은 지금도 기억에 선명하다.

 

「국두」,「홍등」으로 이어지는 작품 모두, 붉은 화염 장면으로 끝을 맺는다.  전통적 신분제도,  봉건적이고 억압적인 질서에 대한 저항,  일본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민중의 분노가 중국적 색채와 흠잡을 데 없이 어우러져 표현된다.

 

 그 밖의 작품으로 「귀주이야기」, 「집으로 가는 길」, 「영웅: 천하의 시작」, 「산사나무 아래」 등이 있다.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는 개막식, 폐막식 총감독을 맡았다. '공자의 3천 제자들' 파트가 압권이다. 죽간을 손에 든 공자의 3천 제자들 사이에서, 경기장 가운데를 가르고 솟아오른 활자판은 화합을 뜻하는 한자'和'와 만리장성 등 다양한 문양을 생동감 넘치게 연출했다. 또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차기 개최국인 중국의 공연 총감독을 맡았다.

 

 장이머우는 국민당군 군의관이였던 아버지, 국민당군 장교인 삼촌들 집안 출신이다. 이들은 장제스가 패퇴하자 모두 대만으로 도피했다. 이 때문에 어린 시절 문화대혁명 당시 3년간 격오지로 하방되어 막노동을 전전하고, 시안부근 한양(咸陽)의 방직공장에서 7년간 노동자로 일한다. 이때 매혈로 얻은 돈으로 산 카메라로 사진미학에 대해서 독학했다고 전해진다. 마오쩌둥이 사망하고 문혁이 끝난 후, 28세에 대학입시를 치러 베이징전영학원 촬영과에 늦깎이 입학한다.

 

 그의 주옥같은 많은 작품 중에서 하나를 꼽으라면 「인생」을 추천한다. 1994년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작품인 「인생」은 중국 근현대사를 보여주는 수많은 영화 중 최고의 역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주인공은 중국 국민배우인 거요우(葛优·갈우), 공리(巩俐·Gong Li)가 그의 부인 역할을 맡았다.

‘인생지사 새옹지마’, 이 고사성어가 여러 장면에서 생각나게 한다. 문혁시기 감독 자신의 체험이 상당히 녹아 들어가 있으며, 특히 전체주의 체제가 인간성을 얼마나 약탈하는지를 비판하고 있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 허름한 집에서 만두를 먹으며 웃고 떠드는 행복한 가족의 모습이 등장한다. 파란만장했던 과거를 뒤로하고, 모든 것을 초월한 것 같은 모습이 오히려 어색하게 느껴진다.

 

 어느 역사, 어느 시기든 인생살이는 고달픔, 그 자체에 크게 다름이 없는 가 보다.

 

 

 

 

 

 

 

 

 

오승찬

연세대 경영학석사

(전) 현대해상 중국법인장

(전) 중국 한국상회 감사

(현) 해동주말 부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