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흐림동두천 -0.3℃
  • 흐림강릉 5.0℃
  • 연무서울 1.5℃
  • 박무대전 3.2℃
  • 안개대구 2.1℃
  • 연무울산 7.4℃
  • 연무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11.0℃
  • 맑음고창 4.3℃
  • 연무제주 10.4℃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0.8℃
  • 흐림금산 -1.0℃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6.7℃
  • 구름많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숫자로 본 중국

중국인, 미국 유학생 급감

美 비자 강화로 하이테크 전공 학생 피해 커

미중 무역전쟁으로 미국 유학중인 중국학생이 큰 피해를 입고 있다. 미국이 비자 심사를 강화하면서 학생들의 미국행이 좌절되고 있다. 특히 하이테크 전공 석사와 박사 전공 학생들에 대한 비자발급이 어려워지면서 큰 우려를 낳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1일 "중국의 미국행 유학생과 학자 비자가 한동안 지연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보도했다. 중국 학생들의 미국 유학비자 발급 주기가 길어지면서 미국 유학을 준비하는 학생과 학부모들은 상황이 중국 유학생들에게 불리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미국 싱크탱크 이민정책연구소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8회계연도에 미국 관련 기관이 발급한 유학비자는 78만1000명으로 전체 비이민 비자의 10%를 차지해 3년 전보다 20% 이상 줄었다. 2018회계연도에 중국 학생들이 받는 유학비자 수는 2015회계연도 보다 54% 줄었다.

 

한편 미국국제교육협회의 '미국 문호개방 보고서'에 따르면 2018~2019년 미국으로 유학간 중국 유학생 수 증가율은 10년 만에 가장 낮은 1.7%로 떨어졌다.

 

미국 정부 정책 때문에 석사나 박사과정의 중국인 유학생들이 비자를 받지 못하고 있는데, 특히 하이테크 전공과 전문적인 학생들이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중국의 미국 유학생 수가 하락하는 가운데 , 미국의 국제 학생 신입생 수는 3년 연속 감소했다. 이와 관련, 미 국무부 학술담당 캐슬린 카사그란데(Caroline Casagrande) 부보조관은 지난해 11월 18일 기자회견에서 미국 대학 등록금이 비싼 것이 주요 원인이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