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0.6℃
  • 구름많음대전 2.2℃
  • 구름많음대구 3.9℃
  • 구름많음울산 4.8℃
  • 구름많음광주 4.8℃
  • 구름조금부산 5.9℃
  • 흐림고창 5.1℃
  • 흐림제주 10.1℃
  • 맑음강화 0.0℃
  • 흐림보은 1.8℃
  • 흐림금산 2.7℃
  • 구름많음강진군 6.6℃
  • 구름많음경주시 4.1℃
  • 구름많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중국/산업

테슬라 중국서 고속질주

판매량 미국서 39% 감소할 때 중국서 64% 눌어
상하이공장 건설원가 캘리포니아보다 65% 낮아

 

테슬라가 중국에서 고속질주하고 있다. 미국에서 판매량이 39% 줄 때 중국에서는 64% 늘었다. 상하이 공장 건설원가는 캘리포니아보다 65%나 저렴해 테슬라에게 큰 이익을 가져다줄 전망이다.

 

테슬라는 갈수록 중국시장에 의존하고 있다. 테슬라의 미국 내 영업이익은 7월부터 정부 세금보조금이 반감되면서 3분기 전년 동기 대비 39% 감소했지만 중국은 64% 증가했다.

 

연속적으로 적자를 보이고, 시장 가치가 머물러있는 테슬라에게 상하이 신 공장이 매우 중요하다. 테슬라 엘론 머스크(Elon Musk) CEO는 "중국 공장이 테슬라 총 생산액을 3배로 늘어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향후 테슬라의 성장 모델도 될 것이다"고 말했다.

 

테슬라의 올해 3분기 중국 시장 점유율이 12.43%에 달해 안착하고 있다는 평가다.

 

사실상 어떤 신에너지 차 브랜드도 전기자동차 시장에서 중국의 지위를 무시할 수 없다. EV-볼륨 데이터에 따르면 2019년 상반기 전 세계 전기자동차 총 판매량은 약 113만4000대인데, 이 중 중국이 64만5000대를 판매해 전 세계 시장의 57%를 차지했다. 판매대수는 물론 증가속도도 2018년 대비 66%를 성장해, 2017년 같은 기간에 비해 100만대 가까이 급증한 놀라운 수준이다. 중국의 신에너지 차 판매 대수는 4년 연속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다.

 

테슬라에게 상하이 공장이 가져다주는 혜택은 세금뿐만이 아니다. 상하이 슈퍼 공장의 건설 원가는 미국 캘리포니아의 슈퍼 공장보다 65% 낮다. 완성차의 생산원가도 낮아져, 테슬라는 적지 않은 중국 내 공급처를 선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