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30 (토)

  • 흐림동두천 5.9℃
  • 구름많음강릉 10.6℃
  • 구름많음서울 6.6℃
  • 구름조금대전 9.3℃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9.3℃
  • 흐림광주 10.3℃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8.1℃
  • 구름많음제주 15.0℃
  • 흐림강화 5.3℃
  • 구름많음보은 5.0℃
  • 구름많음금산 7.1℃
  • 흐림강진군 10.7℃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중국/IT

중국, 메모리 반도체 한국 추격 시작

마이크론 M&A 실패로 독자 개발로 선회

 

중국이 미국 마이크론 테크롤로지 인수합병에 실패하면서 메모리 반도체 독자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한국이 절대적으로 앞서고 있는데, 추격을 할 수 있는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중국 대륙 매체가 28에 '최근에 중국 반도체 업체가 D램과 3D 낸드를 포함한 국산 메모리를 발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의 자광그룹이 230억달러를 투입해 미국 반도체 업체 마이크론 테크놀러지(Micron Technology)를 인수합병하려고 했지만 실패함으로써 중국이 자기 힘으로 한국을 추격할 수 밖에 없게 됐다.

 

메모리는 전자 시스템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로서 반도체 총 시장규모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중국 시장은 전 세계 D램 생산액의 48%와 전 세계 낸드 플래시 생산액의 35%를 소모해, 연 수입 총 액이 880억 달러로 해외 의존도가 90% 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업체에 중소 용량의 메모리칩 수요 확대는 하나의 기회다. 사물인터넷과 스마트 단말기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면서 중소 용량 메모리칩에 대한 수요가 계속 확대돼 중국 메모리 업계는 중소용량 메모리칩부터 시작해 고가용성 메모리칩으로 도약할 수 있게 됐다.

 

D램과 3D낸드는 중국 시장 수요량이 가장 많은 칩 종류로, 이 핵심 기술은 구입하기 매우 어렵다. 미국은 푸졘 진화, 화웨이 등 기업을 블랙리스트에 올려 중국이 이 칩 기술을 발전하는 것을 막고 있다.

 

D램의 대량생산은 생산라인의 품질 통제와 지속적인 투자, 생산 능력 확대가 관건이며 결국 수량과 가격에서 이긴다. 중국은 막대한 시장과 정부의 집적회로 펀드 지원이 있는데, 어려움은 생산능력의 지속력, 그리고 메모리의 하강 주기에서 버틸 수 있는가에 달려 있다.

 

2분기 D램은 삼성이 45%, 하이닉스는 29%를 차지하고 있고, 낸드플래시에는 삼성이 35%, 하이닉스가 18%를 차지할 정도로 한국이 글로벌 메모리 시장을 독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