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2.5℃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많음울산 4.8℃
  • 흐림광주 6.0℃
  • 구름조금부산 6.5℃
  • 흐림고창 6.1℃
  • 흐림제주 10.1℃
  • 맑음강화 0.4℃
  • 구름많음보은 2.3℃
  • 구름많음금산 3.9℃
  • 구름많음강진군 7.4℃
  • 구름많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컬럼] 먼저 친구가 되고, 후에 사업파트너가 된다.

先做朋友后做生意
xiānzuò péngyŏu hòuzuò shēngyì

먼저 친구가 되고, 후에 사업파트너가 된다. 먼저 상대방의 마음을 얻고, 그 후에 사업 이야기를 하라는 것인데 워낙 자주 쓰이는 말이다.

 

 

 

평소 알고 지내던 대외경제무역대학교 한국어학과장으로부터 연락이 왔다. 북경소재 한국어학과가 설치된 8개 대학생들이  한 자리에 모여 축제를 여는데, 금년에 그 학교가 주관한다는 것이다. 후원을 부탁한다. 북경에만 한국어학과가 설치된 대학이 8개나 된다는 것이 놀라왔다. 어느 대학이냐고 물었다. 북경어언대학교, 대외경제무역대학교, 북경대학교, 북경외국어대학교, 북경제2외국어대학교, 전매(언론방송)대학교, 중앙민족대학교, 북경공업대학교 등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학교들이다. 현지법인 규모에 맞추어 후원을 했다.

 

행사 당일, 천 명이상 수용할 수 있는 대강당에 학생들이 빼꼭 들어찼다. 행사주관대학 총장, 주중한국대사, 그 다음으로 축사를 했다. 원고를 준비하는데 별 어려움이 없었다. 학생들이 모두 한국어를 이해하기 때문이다. 기념식 후 첫 행사로 ‘대사님과의 대화’가 진행되었다. 학생들의 수준 높은 한국어 구사능력뿐 아니라, 한국의 정치, 경제, 문화 등에 대한 식견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한국에 유학 온 중국학생들, 중국으로 건너간 한국학생들이 각각 7만 명에 달한다. 다른 나라와의 관계에서 이 정도 규모의 젊은이들이 교류하는 것은 유례가 없을 것이다. 모두 한중관계의 뿌리를 북돋는 소중한 자원들이다. 일부 기관이 중심이 되어 지원하고 있지만, 한계가 있다. 이들이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과감하고, 세심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중국에서 기업경영을 하는데 주의를 기울여야 할 부분이 있다. 바로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다. 매년 중국 사회과학원은 기업의 매출, 브랜드, 영향력 등을 고려해 중국 전역에서 300개 기업(국유 100개, 민영 100개, 외자 100개 총 300개 기업)을 선정하고, 이들 기업의 사회공헌활동 및 고용, 임직원 복지, 고객 만족, 친환경 기여 등 사회적 책임이행을 평가하여 그 결과를 발표한다. 정부가 기업의 공헌활동을 순위를 매겨 발표한다는 것이 어색하지만 어쩔 수 없다.

 

작년 외자기업 상위 10위권 가운데 삼성, 현대 차, LG가 1~3위를 차지했다. 포스코도 6위에 올랐다. 화륜그룹, 중국화뎬, 중국석유화공이 1~3위를 차지한 전체기업 상위 10위권 순위에서도, 삼성과 현대 차는 각각 4,5위에 올랐다. 삼성은 빈곤지원과 과학기술 및 혁신 분야의 사회봉사활동을 집중 실시하고 있다. 현대 차 역시 어린이 교통안전 체험관 운영 등 자동차 기업의 특색을 살린 사회공헌활동 외에도, 내몽고 사막화 방지사업을 적극적으로 벌이고 있다.

그 외에도 아모레퍼시픽은 유방암 등의 예방을 위한 캠페인과 암수술을 한 여성 환우들의 회복을 돕는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미약품은 어린이 의약 상비세트를 매년 1000개씩 중국 전역의 빈곤지역학교에 공급하고, 지방의 노후한 학교시설 현대화 작업 등 활동 보폭을 넓히고 있다.

 

중국에서의 성공적인 기업경영을 위하여 먼저 상대방의 마음을 얻고, 그 후에 사업을 얘기하라는 先做朋友后做生意 속담을 그냥 흘려들어서는 안 된다.

 

 

 

 

 

 

 

 

 

오승찬

연세대 경영학석사

(전) 현대해상 중국법인장

(전) 중국 한국상회 감사

(현) 해동주말 부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