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구름조금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6.8℃
  • 구름조금서울 6.3℃
  • 흐림대전 7.8℃
  • 구름많음대구 7.1℃
  • 구름많음울산 7.6℃
  • 흐림광주 8.5℃
  • 흐림부산 8.8℃
  • 흐림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5.7℃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7.8℃
  • 구름많음경주시 6.0℃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한국경제

서울시, 가리봉동 등 6곳 ‘도시재생지역’으로 선정

양 기획관 "주민 만족도와 현장 실태 계속 점검할것"

19일 서울시는 '도시재생지역 에너지자립마을' 사업지로 구로구 가리봉동, 강북구 수유동, 성동구 송정동, 은평구 불광2동, 중랑구 묵2동, 도봉구 창3동 등 6곳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6개의 지역들은 지난 달 4일 공고된 ‘도시재생 에너지자립 태양광 보급 사업’에 응모했으며, 심사위원회 심사 끝에 선발됐다.

 

사업 유형은 민간 태양광설치 보조금 지원 사업, 공공시설물 태양광설치 사업, 개별주택 에너지진단 지원사업으로 총 3종이다.

 

'민간 태양광설치 보조금 지원 사업'에는 구로구 가리봉동, 강북구 수유1동, 성동구 송정동, 은평구 불광2동, 중랑구 묵2동이 지정됐다. 이 지역에 개별주택을 소유한 주민은 태양광 시설을 설치하면 설치비의 50%를 보조금으로 지원 가능하며, 옥상 녹화와 방수 등 부대공사 비용도 최대 400만 원까지 지급받을 수 있다.

 

‘공공시설물 태양광설치 사업'에는 구로구 가리봉동, 은평구 불광2동, 중랑구 묵2동, 도봉구 창3동의 공공시설물들이 선발됐다. 이 지역들은 향후 태양광 시설 설치비용 전액을 지원받게 된다.

 

'개별주택 에너지진단 지원사업'에는 은평구 불광2동과 중랑구 묵2동이 선정됐다. 이는 주택성능개선구역내 집수리 비용을 지원하는 '가꿈주택사업'과 연계된 것으로, 주택에서 냉·난방에 취약한 부분을 찾아내 수리할 수 있는 사업이다. 이들 지역에서 가꿈주택사업을 신청할 예정인 주민은, 별도의 금액 없이 개별주택 에너지 진단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태양광 시설 설치 이후 업체의 하자보수 기간을 5년으로 의무화했다. 기간 후에는 소유자가 비용을 부담해 수리한다.

앞으로 서울시는 기존 재생사업과 연계해 도시 재생의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는 에너지 재생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노후하고 쇠퇴한 저층주거지 밀집 도시재생지역을 가꿀 계획이다.

 

양용택 서울시 재생정책기획관은 "이번에 신규로 선정된 사업지 6곳의 주민 만족도 조사와 현장 실태 파악을 통해 실효성을 계속 점검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