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5.8℃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10.2℃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7.3℃
  • 맑음제주 11.3℃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중국/사회

강박적 쇼핑 중독자 는다

불안·초조 후 쇼핑 중독…정실질환 포함돼야

현대인들은 불안하고 초조하다. 직장인들은 회사에서 받는 스트레스가 많고, 주부들도 가사노동으로 인해 스트레스에 시달린다. 스트레스가 많아지면 불안과 초조에 시달린다. 상당수 사람들은 이를 해소하기 위해 쇼핑 중독에 빠지기도 한다. 강박적 쇼핑 장애는 100년전부터 심리적으로 확립된 개념이지만 아직까지 정신질환으로 분류되어 있지 않다. 쇼핑중독자들이 느는 만큼 이를 정신질환으로 분류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중국 항저우(杭州)에 사는 주부 주모(42)씨는 쌍십일하룻밤에 온라인으로 10만위안어치의 물건을 샀다. 깜짝 놀란 남편은 주씨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주씨는 병원에서 '강박성 쇼핑 장애'라는 진단을 받았다.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던 주씨는 한달 전 퇴사하고 집에 있는 동안 초조해하다가 쇼핑 중독이 됐다고 말했다.

강박적 쇼핑은 불가항력적이고 걷잡을 수 없는 충동에 의해 과소비를 유발하고 쇼핑에 많은 시간을 소비하는 것을 말한다. 현재 중국에서 강박적 쇼핑장애는 정신질환 진단 항목에 포함되지 않는다. 그러나 강박적인 쇼핑 행동이라는 개념은 심리학적으로 이미 100년 이상 된 확립됐다. 강박적 쇼핑 장애 요인은 완벽주의 추구와 외로움 완화 등이다.

강박적인 쇼핑행위는 여성이 특히 더 많지만 남자나 아동 심지어 노인까지 누구나 다 있을 수 있다.

의학 전문가들은 주씨가 온라인 쇼핑을 통해 자신의 불안을 달래는 등 심리상태를 개선한 만큼 심리치료를 서둘러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