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흐림동두천 -4.5℃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4.9℃
  • 맑음고창 -1.1℃
  • 맑음제주 8.1℃
  • 흐림강화 -2.9℃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중국/외교

“보호주의가 전 세계 경기를 둔화시켰다”

중국‧러시아 등 브릭스 정상 브라질서 회담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경제 5국 정상이 브라질 수도에서 브릭스(BRICS )정상회담을 열렀다. 화두는 자유무역. 미중 무역전쟁으로 세계 경제 성장이 둔화되면서 브릭스 정상들은 보호무역을 맹렬히 비판했다.

 

브릭스국가 정상회담이 13일부터 이틀간에 브라질의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렸다. 브릭스 국가 지도자들은 “보호주의가 전 세계 경제를 둔화시켜, 이 추세를 전력 대항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러시아, 인도, 브라질, 남아프리카 지도자들은 회담에서 "브릭스국가들 간에 무역과 투자를 강화하여, 브릭스국가개발은행(NDB)의 건설과 지속성장을 위해 많은 자금 투입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보호주의와 독점역류는 국제무역에 대한 충격이 크고, 글로벌 경제에 하향 압력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은 "전 세계 경제 성장이 2018년 계속 하락하여 10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지만 브릭스 국가들이 경제 성장에 큰 공헌을 했다"고 말했다.

 

인도 모디 총리는 "브릭스 국가의 투자와 무역 목표는 더 욕심이 있어야하고, 무역원가를 더 낮추자는 제의를 환영한다"고 표했다.

 

브라질 보르소나로 대통령은 "브라질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가 회복되고 있지만, 브라질은 좀 더 많은 경제 개혁 조치가 필요하며 투자자들에게 보다 매력적인 비즈니스 환경을 만들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