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3.3℃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4.2℃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8.4℃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5.4℃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중국/산업

화웨이폰, 대만 판매 금지

'중국 대만' 표시 때문…대만, 시정 요구

중과 대만과 하나의 중국을 놓고 또다시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대만 당국은 훼이이폰에 대만 표시를 ‘중국 대만’으로 바꾸어 표시했다면 일부 제품에 대해 판매 금지 조치를 내렸다. 미국에 이어 대만에서도 화웨이폰이 퇴출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대만NCC(중화민국국가통신전파위원회) 13일에 “화웨이가 대만 시장에 판매한 3개 모델의 핸드폰이 시스템 업그레이드할 때 대만 표시를 ‘중국 대만으로 바꿔 판매 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15일 종합매체에 따르면 NCC는 대만 5개 이동통신업체에 화웨이 일부 모델 핸드폰을 개선하기 전 까지 일시 판매중지를 요구했다.

 

5개 대만 이동통신업체는 최근에 화웨이 핸드폰 입하량이 적어, NCC 요구에 맞추어 처리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대만 한 업계 관계자는 "화웨이는 중국 대륙의 지표기업인데, 중국 당국이 글로벌 기업인 화웨이에 '대만' 표시를 '중국 대만'으로 바꾸는 요구로 봤을 때, 이 사건을 정치적 사건으로 띄운 뒤 마지막에는 화웨이가 대만시장에서 물러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그는 “대만은 화웨이 글로벌시장에서 차지한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아, 대만시장 퇴출은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며 “하지만 대만 기업이 화웨이에 많이 의지하고 있는데, (화웨이 폰이 대만 시장에서 퇴출될 때) 화웨이도 점차 구매를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