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3.7℃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3.3℃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0.0℃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2.9℃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7℃
  • 구름조금거제 2.8℃
기상청 제공

중국/사회

中, 미성년자의 게임 규제

오후 10시 일몰…비용도 월 400위안으로 제한

중국 당국이 청소년 게임 중독을 막기 위해 일몰제 도입과 게임투자 비용 제한 조치를 내렸다. 학부모들은 환호성을 질렀지만 성장 가도를 달리던 게임 업계는 침울한 표정이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게임으로 아동 시력이 저하된다고 공개적으로 거론한 뒤 나온 조치라 시행이 엄격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가신문출판서는 18세 이하 미성년자 게임 제한 규칙을 7일 공포했다. 이 규칙에 의하면 미성년자는 게임에 접속할 때 실명과 주민등록번호를 사용해야 한다. 또한 오후 10시 이후는 컴퓨터 게임을 할 수 없고 공휴일이 아닌 평일 게임을 하는 시간은 90분을 초과할 수 없다. 게임에 투자하는 비용은 월 400위안을 초과하면 안 된다.

중국 정부는 젊은이들의 컴퓨터 또는 모바일 게임 중독을 억제하기 위한 새로운 규정을 발표했는데 학부모들은 컴퓨터와 모바일 게임 문제가 젊은이들의 근시와 학습 부진의 원인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러한 규제들은 정부가 중국의 온라인 게임 산업을 통제하려는 가장 최근의 조치이다. 온라인 게임 시장이 전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으로 연간 330억 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수억명의 사용자를 끌어들고 있다.

 

관영 매체들은 일부 게임을 독극물에 빗대 폭력적이라는 이유로 금지시켰다.

더욱이 시진핑 주석은 장년 아동 시력저하 문제를 공개적으로 언급하며 해당 부서 첵임자들에게 행동을 취하도록 더 큰 압력을 가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