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3.3℃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4.2℃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8.4℃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5.4℃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한국경제

올해 3분기, 신설법인 수 역대 최고치 달성

작년 동기간 대비 4.2% 상승해

올해 누적 3분기 신설법인 수가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13일 중소벤처기업부의 신설법인 동향 조사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누적 3분기 신설법인 수는 8만61개로 작년 동기간(7만6천851개) 대비 4.2% 늘었다.

 

구체적으로 도·소매업이 1만6천922개(21.1%)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서 제조업 1만4천505개(18.1%), 부동산업 1만245개(12.8%), 건설업 8천126개(10.1%) 순이었다.

 

이중 부동산업의 경우, 작년 9·13 부동산 대책에 따른 다주택자 과세 강화로 조세 부담을 덜기 위해 주택을 법인 명의로 보유한 경우가 많았다.

 

한편 증가율은 농·임·어업 및 광업(51%), 부동산업(39.7%) 등이 컸고, 반면 전기·가스·공기, 도·소매업은 각각 신설 법인 수가 62.2%, 3.7% 줄었다.

농·임·어업 및 광업은 농촌 융복합사업과 스마트팜 보급 확대로 시설재배업 법인 설립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3분기 연령별로는 40대 8천853개(33.8%), 50대 6천843개(26.2%), 30대 5천559개(21.3%) 순으로 모든 연령대에서 신설법인 수가 오름세를 보였다.

 

성별로는 여성 신설법인이 7천307개로 지난해 3분기보다 19.3%, 남성 신설법인은 1만8천853개로 동기간대비 5.1% 늘어났다. 이에 전체 신설법인에서 여성 법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작년 3분기보다 2.4%포인트 높아진 27.9%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