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3.7℃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5.6℃
  • 맑음고창 -0.6℃
  • 맑음제주 8.1℃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1℃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중국/논평

비트코인이 달러·금을 대체할 수 있을까

별도 결제 필요없어 편리…각국 중앙은행은 인정 안 해

비트코인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2008년 10월 세상에 선보일 때만해도 ‘단순한 디지털 코드’에 불과했지만 11년이 지난 지금에는 화페는 아니더라도 자산이나 상품으로 취급을 받는 단계에 이르렀다.

 

일각에서는 비트코인의 익명성과 편리성 등으로 조만간 달러 지위를 넘볼 것이라는 전망이지만 각국 중앙은행은 그럴 일을 없을 것이라는 견해다. 많은 비판에도 불구하고 ‘시대의 코드’가 된 비트코인의 미래가 주목된다.

 

 

비트코인 지지자이자 진행자인 맥스 키이저는 7일 별도의 결제가 필요없기 때문에 비트코인이 법정 통화와 금을 대체할 것이라고 말했다.

 

맥스 키이저는 카이저 리포트(Keizer Repor)에 다른 형태의 거래는 결제 시간이 필요한데 비트코인은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비트코인 네트워크에서는 거래와 결제가 밀접하기 때문이다. 지갑 사이를 비트코인으로 이동한다는 것은 단지 원장을 갱신하는 것을 의미하며, 이는 광부들이 거래를 확인할 때 즉시 결제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폐든 황금이든 결제 시간이 필요하다. 비트코인의 특별한 점은 자체결제, 즉 거래가 곧 결제된다는 것이다. 거래가 성사될 때 결제도 같이 된다.

그가 이 발언을 정리한 배경은 각국 정부가 종이 법정통화와 자국 통화의 디지털 버전을 검토하기 시작했고, 각국 중앙은행은 유럽 중앙은행을 포함해 중앙은행의 디지털 화폐 발행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록 디지털 거래는 원가와 결제 시간을 줄일 수 있지만 이러한 통화의 법정 통화 시스템과의 관련은 궁극적으로 그것들을 정치적 도구로 만들고 검열 제도와 다른 중앙화 문제들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카이저는 암호화폐의 철저한 금지를 계속하고 있는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인 브래드 셔먼(Brad Sherman)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달러 헤게모니에 도전하고자 하는 다른 정부들이 대조 특화의 제한을 개방하고 비트코인을 비축의 일부로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