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흐림동두천 -4.5℃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4.9℃
  • 맑음고창 -1.1℃
  • 맑음제주 8.1℃
  • 흐림강화 -2.9℃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갤럭시폴드 오늘 중국 출시, “중국시장 재기 성공하나”

오전 10시 온•오프라인 동시 판매시작

 

접는 스마트폰,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가 8일 중국에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10시부터(현지시간) 온라인 스토어와 오프라인 플래그십 매장 등에서 갤럭시 폴드를 판매를 시작했다.

 

판매 방식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 선착순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에 공급되는 물량은 2만대가량이며 시장에서는 중국에서 시판되는 첫 ‘폴더블폰’이기에 완판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제시되고 있다.

 

중국은 세계에서 24번째로 갤럭시 폴드가 출시되는 국가로 한국, 독일, 영국, 프랑스의 뒤를 잇게됐다.

 

중국에서 출시되는 갤럭시 폴드는 4G 전용 모델이며, 가격은 1만5천999위안(약 265만원)으로 책정됐다. 한국보다는 다소 높은 가격이지만 화웨이가 내주 출시할 폴더블폰 메이트X보다는 1천 위안 낮다.

 

삼성전자와 화웨이는 비슷한 시기 중국 시장에서 동일한 스마트기기인 폴더블폰을 출시할 예정이어서 치열하게 맞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화웨이는 삼성전자보다 일주일 늦은 오는 15일 ‘메이트X’를 출시한다.

메이트X는 미국의 제재 문제로 정식 버전 안드로이드를 설치하지 못해 해외 시장 출시가 좌절돼삼성전자와 화웨이의 폴더블폰 대결은 중국 시장에서만 벌어질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중국의 5G 서비스 개시를 계기로 중국 시장에서 재기를 노리고 있다.

 

한편 시장 정보 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출하량을 기준으로 3분기 중국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29.0%의 시장 점유율로 54.3%의 비보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