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5 (화)

  • 맑음동두천 16.9℃
  • 맑음강릉 22.5℃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8.5℃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8.2℃
  • 맑음광주 18.5℃
  • 맑음부산 20.1℃
  • 맑음고창 16.9℃
  • 맑음제주 18.9℃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6.8℃
  • 구름조금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18.9℃
  • 맑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중국/경제

위안화 강세 지속

통화 안정속 외국인 위안화 보유 늘어

위안화 강세가 지속하고 있다. 4일 위안의 달러 대비 중간가 55포인트 올렸다.

지난 1일 달러 대 6가지 주요 통화를 측정하는 달러 지수는 0.11%, 97.2453포인트 하락했다.

한 분석가는 “미국 경제의 하향 압력은 여전히 남아 있고, 달러 상승의 여지는 크지 않으며, 환율의 전반적인 흐름은 양국의 기본적인 대비에 달려 있다”며 “최근 위안화 가치가 계속 상승하고 평가절하 전망이 약화되는 상황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의 위안화 자산 보유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으로 위안화는 달러 대비 상승할 여지가 있을 것이 예상된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금리인하의 통로에 있으며 최근 국채 매입 계획을 다시 가동해 통화정책이 다시 완화되고 있다고 중은 국제금융연구소 연구원이 밝혔다. 반면에 중국 통화정책은 여전히 온건하고 위안화 환율을 뒷받침하고 있다. 당분간 위안화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보여 7.0 이내 복귀 가능성도 있다.

국금증권 거시분석가는 환율의 본질은 양국 경제의 예상을 반영하고 있으며, 그 흐름은 양국 경제의 기본면에서 결정된다고 지적했다. 4분기 중국 경제의 단계적 기업안정 확률은 상승했고, 미국 경제의 하향 폭이 여전히 크다고 판단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