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3 (일)

  • 맑음동두천 11.5℃
  • 구름많음강릉 11.0℃
  • 구름조금서울 13.5℃
  • 구름조금대전 13.9℃
  • 맑음대구 14.4℃
  • 흐림울산 14.8℃
  • 맑음광주 14.1℃
  • 구름많음부산 14.6℃
  • 맑음고창 10.7℃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3.3℃
  • 구름조금보은 11.2℃
  • 맑음금산 9.2℃
  • 구름조금강진군 12.2℃
  • 흐림경주시 14.0℃
  • 구름조금거제 16.3℃
기상청 제공

명언

执古之道,以御今之有。能知古始,是知谓道纪。

zhí gǔ zhī dào ,yǐ yù jīn zhī yǒu 。néng zhī gǔ shǐ ,shì zhī wèi dào jì

“执古之道,以御今之有。能知古始,是知谓道纪。”

zhí gǔ zhī dào ,yǐ yù jīn zhī yǒu 。néng zhī gǔ shǐ ,shì zhī wèi dào jì

老子,第十四章

“옛 도를 깨우쳐 지금의 존재하는 사물을 다스리라. 그 오래전 첫 시작이 어떠했는지 아는 것을 소위 도의 기율이라 하는것을 하는 것이다." 

노자의 말이다.

어렵다면 어렵고, 쉽다면 쉽다.

노자는 문장에서 단어 선택이 정확하자. 단어가 있는 것은 모든 존재함을 의미한다. 현재 존재하는 것은 그 존재 이상의 그 무엇도 아니다는 게 바로 노자 사상의 정수다.

그 존재하는 것은 본래 있던 규칙 그대로를 따른다. 이 태양계가 생긴 이래 태양계는 태양의 법칙을 따라온 것이 그 것이다. 옛 도, 노자는 그 것을 옛 도라 했다.

그 옛도를 깨우쳐  현실의 존재하는 것을 운용하는 것이다.

참 묘하다. 소유가 아니라, 운영하는 것이다. 자동차를 운전하듯 마음대로 하돼, 그 권한이 유한함을 노자는 정확히 짚었다. 그래서 옛 도를 깨우쳤다는 것은 그 오래 전 사물이 어떻게 시작했는지를 아는 것이다.  도의 기율이라는 게 바로 그 것이다.

참 단순하고 깊다. 노자의 한 마디를 이렇게 길게 설명했다. 간단히 한 마디면 되는 것을 …

"오랜 도로 현재 존재를 운영하라!"

세상은 잠시 빌려 사는 것이다. 내 손에 있다고 내 것이 아니다. 잠시 빌렸어도 내 맘대로 할 수 있으면 내 것이다.

버려 보라, 진정 내 것인지 알게 된다. 내 것은 내 손에 없어도 나를 따르고, 내 것이 아닌 것은 내 손에 있어도 나를 따르지 않는다.

만물의 시작을 모르고 어찌 만물을 다스리려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