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16.8℃
  • 구름많음강릉 22.0℃
  • 연무서울 17.9℃
  • 흐림대전 18.0℃
  • 구름많음대구 19.2℃
  • 구름많음울산 20.1℃
  • 구름많음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20.2℃
  • 흐림고창 19.5℃
  • 구름많음제주 21.4℃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8.4℃
  • 구름많음금산 17.3℃
  • 구름많음강진군 20.4℃
  • 구름많음경주시 20.1℃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한국경제

네이버, 내년 ‘네이버 통장’ 출시

최 COO”네이버 통장' 출시로 금융 사업 확장의 교두보를 마련할 것”

네이버가 금융업에 본격 나선다.

31일 네이버는 다음달 1일 금융 전문 자회사 '네이버파이낸셜' 분사와 관련해 통장과 주식·보험, 신용카드, 예·적금 추천 등 다양한 상품 출시를 필두로 한 본격적인 금융 사업 진출 계획을 발표했다.

 

한성숙 대표는 이날 3분기 실적발표 후 컨퍼런스콜(회의통화)에서 "결제 규모 확대를 통한 금융 사업의 기반을 키움과 동시에 미래에셋과 협업해 새 시장을 이끌어 갈 경쟁력 있는 금융 상품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 대표는 "쇼핑·플레이스에서 일궈낸 성공 사례를 재현해 금융 상품 중개 프로세스를 개선할 것"이라며 "이용자는 다양한 혜택 속에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상품을 추천받아 구매하고 금융업체는 효율적으로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혁신적 금융 플랫폼으로 진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초대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를 맡은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네이버파이낸셜은 기본적으로 커머스(상거래) 플랫폼 기반 결제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2~3년 동안 금융상품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며 "내년에 '네이버 통장'을 출시해 금융 사업 확장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최 대표는 또 "일반 이용자도 적은 금액으로 쉽게 할 수 있는 주식·보험 등 금융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라며 "네이버페이가 가진 결제의 강점을 활용해 쇼핑 결제와 밀접하게 연계된 후불 결제 서비스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내년 하반기부터는 수수료 취득이 가능한 신용카드 및 예·적금 추천 서비스 도입도 검토하고 있다"며 "검색·페이·부동산 등 금융 관여도가 높은 트래픽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금융 서비스 이용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의 기반이 될 간편결제 서비스 네이버페이는 올해 3분기 지난해보다 45% 성장하며 4조원을 돌파했다.

 

박상진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추가 투자 계획에 대해 "단기적으로 핀테크와 관련해 네이버 파이낸셜에 증자할 계획은 없을 것 같다"며 "내일 분할이 되면 전략적 투자자로부터 투자 유치가 예정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네이버 파이낸셜에 5천억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한 미래에셋과의 지분 관계에 대해선 "현재 투자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투자 규모와 지분율이 확정되는 시점에 공식 이사회 결정 이후 공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CFO는 네이버가 일본 핀테크 사업에 지속적으로 출자하는 것에 대해선 "라인페이가 일본 및 대만 등에서 성장하는 모델이나 방식은 네이버페이와 조금 다르다"며 "라인페이처럼 네이버페이의 비용이 소요되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