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조금강릉 20.6℃
  • 연무서울 16.1℃
  • 구름조금대전 18.1℃
  • 구름조금대구 20.2℃
  • 구름조금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19.3℃
  • 맑음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18.6℃
  • 맑음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4.5℃
  • 구름조금보은 16.7℃
  • 구름조금금산 18.1℃
  • 맑음강진군 20.3℃
  • 구름조금경주시 20.8℃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한국경제

두산, 면세점 사업 철수…’두타면세점 안녕’

사드•빅3 면세점과의 경쟁심화가 원인

 

한화에 이어 두산도 4년 만에 면세점 사업에서 철수한다.

 

29일 두산은 이사회 의결을 통해 면세점 특허권을 반납하고 동대문 두타면세점 영업을 정지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공식 영업정지일자는 내년 4월 30일이 될 계획이다.

 

두산측은 "특허권 반납 후 세관과 협의해 영업 종료일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면서 "그 때까지는 정상 영업한다"고 밝혔다.

 

서울 동대문 두산타워에 자리잡은 두타면세점은 2016년 5월 국내 최초 심야 면세점을 내세우며 개장한 이후 7천억 원 수준의 연간 매출을 기록하며 성장했다. 그러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사태로 인한 중국인 관광객 감소와 함께 롯데, 신세계, 신라 등 이른바 '빅3' 면세점들과의 경쟁심화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두산은 "단일 점포 규모로는 사업을 지속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 이를 타개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고 밝히며 "그러나 올해 다시 적자가 예상되는 등 중장기적으로 수익성 개선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돼 면세점특허권을 반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두산은 "향후에는 전자 소재 등 자체 사업과 신성장 사업 육성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