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0 (일)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13.1℃
  • 흐림서울 13.5℃
  • 구름많음대전 13.1℃
  • 구름많음대구 15.3℃
  • 구름많음울산 15.0℃
  • 구름많음광주 14.7℃
  • 구름많음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4.6℃
  • 구름많음제주 18.2℃
  • 흐림강화 9.9℃
  • 구름많음보은 11.2℃
  • 구름많음금산 14.7℃
  • 구름많음강진군 14.8℃
  • 구름많음경주시 12.9℃
  • 구름많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중국이 한반도 평화정착에 더욱 더 노력을 해야할 시기다. 한반도 협력은 무역전과 주관적으로 디커플링하면서 개관적으로는 더욱 긴밀히 협조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일본 국립 니가타대학 장윈 부교수의 20일 싱가포르 연합조보 기고문

  "중국이 한반도 외교에 더 적극 나서야 한다. 중국의 한반도 외교는 미 무역갈등 외교와 주관적으로 디커플링하면서도 미국과 객관적 협력의 정도를 높여야 한다."

일본 국립 니가타대학 장윈 교수의 20일 싱가포르 연합조보 기고문 주요 발언이다. 장윈 교수는 한반도 평화정착 외교에서 중국의 중요한 역할이 있다고 강조한다. 중국은 사회주의 국가로 북한을 잘 이해하고 있으며 개혁개방에 성공한 사례가 있다.

장윈 교수는 현재 북한과 미국은 잘 될듯 하면서도, 서로 마지막 가드를 버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한반도 외교와 관련한 중국에 대한 시각은, 중국이 미국에 대한 무역갈등 외교에 있어 북한과의 관계를 하나의 노림수로 이용하려한다는 시각이 있다. 북미의 긴밀한 협력은 중국패싱을 낳아 중국을 곤혹스럽게 한다는 분석도 있다.

장윈 교수는 이같은 분석과 시각들이 오해에 의한 것이라고 지적한다. 중국은 분명히 한반도에서 북한과 오랜 관계를 유지해왔으며, 이에 대한 외교 능력을 인정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장윈 교수는 중국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더 많은 외교 노력을 해야 하며, 국제 사회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서 미국과 무역갈등 외교와 북한 외교를 디커플링 시키고, 대신에 미국과 한반도 외교에서 더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