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13.8℃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10.3℃
  • 맑음대구 12.7℃
  • 구름많음울산 12.9℃
  • 맑음광주 11.7℃
  • 맑음부산 15.5℃
  • 맑음고창 11.3℃
  • 맑음제주 14.7℃
  • 맑음강화 8.6℃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13.7℃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중국/산업

무역전 영향으로 중국 취업 시장 악화 우려

광둥 등 대미수출 업체 많은 성 직격탄 맞을 듯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되면서 중국 경제에 부담이 되고 있다. 중국 경제가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지만 둔화에 대해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고, 취업시장도 침체에 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22일 로이터 중국 사이트는 중국 인민대학교 국발원 등이 월간 경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분화 심화,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내부 둔화 등 구조적으로 성장의 문제점이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위춘하이(于春海) 인민대 경제학부 교수는 브리핑에서 "미중 경제무역 관계는 일단 완화됐지만, 관련 갈등은 해결되지 않고, 미 정부의 관세 행동은 지연될 뿐 철폐는 없으며, 이미 시행된 관세가 중국 취업에 미치는 영향은 아직 완전히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위춘하이 교수는 “현재 업종별 영업이익률 산정에 따라 관세징수 폭이 21~24%에 이르면 고용에 대한 부정적 충격이 빠르게 나타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세가 더 높아지면  설비 제조업, 전기기계와 기자재 제조업, 고무와 플라스틱제품, 금속제품 등의 업계는 큰 폭의 실업문제가 발생될 수 있고, 광둥, 저장, 장쑤, 산둥 등 대미 수출업종이  집중적인 성(省)은 일자리를 많이 잃을 것으로 우려된다.

 

보고서는 2019년 8월 하이테크 제품과 가전제품의 누적 수입 증가폭이 전체 수입의 증가폭보다 현저히 높고, 국가별로는 대미 교역 수지가 더 큰 폭으로 감소할 수 있다는 점을 반영했다. 보고서는 또한  중-미 무역긴장 상황이 중국 대외무역에 미치는 심층적인 충격을 어느 정도 반영하고 있으며, 이는 중국의 대외무역 제품 구조를 더욱 최적화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으며 국내 제조업 구조의 업그레이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중국 거시경제 둔화 압력에 대응하여 거시경제 정책의 조정 강도를 높이고, 통화정책 금리 인하를 통해 이미 국제적으로 완화된 통화정책 경쟁에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보다 느슨한 금리 환경에서 재정 정책과 구조조정 정책을 통해 민생 개선을 위한 효과적인 투자와 수요를 유도하고 육성해야 한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