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0 (수)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11.2℃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10.5℃
  • 맑음울산 10.6℃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11.9℃
  • 흐림고창 7.3℃
  • 구름많음제주 16.1℃
  • 맑음강화 3.9℃
  • 흐림보은 5.2℃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한국경제

금융위, 소상공인 금융애로 달랠까…‘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추진

담보•보증 부족에도 자금 조달 가능해질 것

금융위원회가 소상공인의 운전자금 조달 애로를 해결하기 위해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활성화에 착수했다.

 

22일 금융위는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Supply Chain Finance) 활성화 전담 팀을 구성, 첫 회의를 마쳤다고 발표했다. 전담 팀은 금융위와 금융감독원, 금융사, 핀테크 기업 등으로 구성됐으며 핀테크를 활용해 공급망 금융 서비스를 발전시키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핀테크(FinTech)’는 Finance(금융)와 Technology(기술)의 합성어로, 금융과 IT의 융합을 통한 금융서비스 및 산업의 변화를 의미한다. 또한 ‘공급망 금융’이란 물품을 대기업 등에 공급하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운전자금 조달을 위한 금융서비스를 말한다.

 

현재 소상공인들은 전자어음 할인, 외상매출채권 담보대출 등의 방법으로 금융권에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 금융위는 기존의 자금 공급 방안에 변화를 주기 위해 P2P 플랫폼이나 빅데이터 등 핀테크 기술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핀테크 기술은 P2P 플랫폼을 통해 모집된 다수의 투자자가 소상공인의 어음·매출채권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구현될 예정이다. 

 

금융위의 분석에 따르면 앞으로 담보나 보증이 부족한 소상공인들은 핀테크 기술을 활용해 경영실적, 성장 전망 등을 기반으로 삼아 자금을 조달할 수 있어질 전망이다.

 

또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신용도를 재평가한 대출도 가능해진다. 전자상거래 업체나 카드사 등이 보유한 소상공인의 매출명세, 판매자 평판(고객 리뷰 등), 카드 결제 데이터 등으로 신용도를 재평가해 대출을 내주는 방법이다.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은 해외에서 점차 활성화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시장 초기 단계로 미흡한 수준이다다.

 

이에 공급망 금융 활성화 전담팀은 연말까지 P2P 금융플랫폼을 통한 어음·채권 유동화, 비금융사업자의 빅데이터 분석 또는 연계영업 등을 어렵게 하는 금융규제 개선방안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권대영 금융위 금융혁신기획단장은 "핀테크를 활용해 공급망 금융을 활성화함으로써 금융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동시에 포용 금융까지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