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8.2℃
  • 맑음서울 9.4℃
  • 맑음대전 7.3℃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10.5℃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2.8℃
  • 맑음고창 6.4℃
  • 맑음제주 12.8℃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7.4℃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정치 외교

미중 무역협상 큰 틀 합의 이루나

트럼프 대통령 “중국과 좋은 논의했다”

류허 부총리가 방미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일정 수준 타결될 것이란 장밋빛 전망이 나온다. 미국과 중국이 협상 테이블에 올릴 안건이 주목된다

 

미중 양측은 이미 1차 회담을 마친 뒤, 11일 마지막 날 협상을 갖고 환율과 저작권 보호 등에 대해 낮은 수준의 '초기 성과'를 낼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스티브 므누신(steven Mnuchin)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robert Lighthizer) 미국무역대표부  대표가 류허(刘鹤) 중국 국무원 부총리 및 다른 중국 고위 관리들과 미국 무역대표사무실(USTR) 본부에서 7 시간 회담을 열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중국과 매우 좋은 논의를 했다."라고 협상을 마친 후 기자들에게 말했다. 그는 금요일 류허과 백악관에서 만날 계획을 재확인했는데 이는 좋은 징조로 여겨진다.

 

한 백악관 관리는 “협상이 매우 잘 진척되고 있다”며 "예상보다 더 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미소를 머금은 류허 부총리는 검은색 캐딜락 승용차를 타고 USTR를 떠나던 중 기자에게 손을 흔들었지만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 양측은 11일 마지막 날 협상을 벌인다.

 

미중 양측의 브리핑을 들은 미 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세계 최대 경제권인 미중 간 마찰이 커지고 있지만 환율과 저작권 보호 등에 대한 낮은 '초기 성과'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마이런 브릴리언트(Myron Brilliant) 미 전국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겸 국제사무총재는 “협상 대표들이 더 큰 합의를 향한 길을 찾으려 하고 있다”며 “시장접근과 논란이 적은 지적재산권 문제 등에서 진전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