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5.8℃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10.2℃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7.3℃
  • 맑음제주 11.3℃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숫자로 본 중국

9월 제조업지수 3개월 연속 상승

신규 주문지수 18개월 만에 가장 높아

내수 경기 회복으로 9월 제조업 PMI(Purchasing Managers Index·구매자관리지수)와 9월의 재신(财新) PMI 수치가 상승하면서 중국 경제의 침체상황이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발표된 9월 재신중국제조업구매자관리지수(PMI)는 51.4로 8월보다 1% 올라 3개월 연속 반등해 2018년 3월 이후 가장 높은 제조업 경기 개선을 보였다.

 

이는 중국 국가통계국 제조업 PMI와 일치한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9월 제조업 PMI 기록은 49.8로 8월보다 0.3퍼센트 높았다.

 

9월 중국 제조업 PMI 개선은 주로 신규 주문지수와 산출지수의 뚜렷한 반등에서 비롯됐다.

 

9월 신규 주문 지수가 18개월 만에 가장 높았고, 이 가운데 신규 수출 주문 지수가 반등했지만, 여전히 수축 구간에 있어 수요 증가는 주로 내수가 이끌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제조업자들은 일반적으로 중미 무역 분쟁이 지속적으로 수출 판매를 계속 지연시키고 있다고 주장한다.

 

9월에도 중국 경제의 경기가 개선될 조짐을 보이는 것은 내수의 잠재적인 증가 덕분이며, 미중 간 무역 충돌은 수출과 생산원가, 기업가에 대한 신뢰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고 종정생(钟正) 재신연구회장 및 수석이코노미스트가 말했다. 최근 중앙정책은 강력한 국내시장 형성의 방향을 강조하고, 기반사업의 가속화, 산업 업그레이드의 보다 적극적인 추진, 세금인하와 배당금의 방출등의 영향으로 중국 경제의 침체국면을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