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구름많음동두천 ℃
  • 맑음강릉 20.9℃
  • 구름조금서울 19.7℃
  • 구름조금대전 19.6℃
  • 구름조금대구 18.6℃
  • 구름조금울산 18.9℃
  • 구름조금광주 20.0℃
  • 구름조금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1.2℃
  • 맑음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19.6℃
  • 구름조금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19.7℃
  • 구름조금거제 19.9℃
기상청 제공

중국/사회

中, 무슬림 탄압 신장 이외 지역으로 확대

모스크에 중국 국기 게양…아랍문자, 금융시스템 사용 금지도

뉴욕타임스는 중국의 무슬림 소수민족에 대한 엄격한 탄압이 신장 이외의 다른 성으로 확대되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무슬림 소수민족의 집단 거주지인 네이멍구오 허난, 닝샤, 윈난 등에서 이슬람 신앙을 박탈하기 위해 모스크(이슬람 예배당)와 함께 모스크 위쪽의 돔과 선례탑마저  헐어 버렸다. 중국 당국은 모스크에 중국 국기를 게양할 것을 요구했다.
중국 정부는 공식적인 아랍 문자 사용과 이슬람 금융시스템 사용, 모스크나 다른 사설 이슬람 단체의 유치원이나 과외활동, 아랍어 학교의 종교 전수도 금지했다.
이 같은 제한 조치는 2015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당시 시진핑 주석은 '중국의 이슬람화' 문제를 제기하며 이슬람교인도 중국 문화와 정부에 복종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지난해 시진핑 정부는 지방 관리들에게 이슬람교가 세속적인 삶과 국가 기능에 관여하는 것을 막도록 명령하는 비밀 문서를 내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