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흐림동두천 9.3℃
  • 흐림강릉 11.4℃
  • 흐림서울 9.5℃
  • 흐림대전 9.6℃
  • 흐림대구 10.7℃
  • 울산 10.8℃
  • 흐림광주 8.7℃
  • 부산 11.1℃
  • 흐림고창 8.3℃
  • 제주 9.3℃
  • 흐림강화 10.3℃
  • 흐림보은 8.6℃
  • 흐림금산 9.1℃
  • 흐림강진군 8.3℃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사회

신형 아이폰 가격 중국인 한달 월급

미국인은 5.8일치, 스위스는 4.8일치 모아야

스페인 언론 르몽드는 이코노미스트 최신호 빅맥 지수를 근거로 각국 근로자들이 64GB 아이폰11 프로 1대를 사는 데 필요한 임금을 산출했다.

중국인은 한달치 월급을 그대로 써야만 했다. 그럼에도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그만큼 초기 브랜드가치를 잘 구축해놨기 때문이라는 게 중국 IT 유통업계의 분석이다.

 

계산한 결과를 보면 멕시코인은 54.2일치 일당을 모아야 사고, 중국인은 30.4일치였다. 일당이 상대적으로 높은 미국인은 5.8일, 스위스 사람은 4.8일치면 됐다.

 

애플은 자난 10일 가을 신제품 발표회에 아이폰11 시리즈 3종을 출시한데 이어 14일에는 중국 온라인 쇼핑몰 징둥상청(京东商城)이 징둥아이폰 사전 예약제를 시작했다. 아이폰11 시리즈는 관심 가입자가 1600만명을 넘어섰고, 3개 모델의 예약 물량이 이미 100만 명을 넘어섰다. 예약판매량이 2018년에 비해 480% 증가하면서 아이폰11프로 시리즈가 5분 만에 매진됐다.

 

현재의 가격표를 보면 중국 가격은 일본판과 미국판보다 많이 비쌌데, 최고 가격 차이는 2500위안(1위안은 약 0.14달러)에 이른다. 된다. 러시아와 노르웨이 사용자들은 더 많은 돈을 써야 했고, 최고의 차이는 4000위안을 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