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3 (화)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21.0℃
  • 흐림서울 27.4℃
  • 대전 23.1℃
  • 흐림대구 22.0℃
  • 흐림울산 23.6℃
  • 광주 24.0℃
  • 흐림부산 25.7℃
  • 흐림고창 25.4℃
  • 흐림제주 26.1℃
  • 흐림강화 26.1℃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1.8℃
  • 흐림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사회

무역전쟁에도 中고용시장 안정세

제조업 일자리 감소하지만 서비스업이 흡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역전쟁으로 중국의 일자리 감소를 자랑하고 있지만 중국의 고용시장은 전반적으로 보합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BBC는 30일 중국이 금융과 기술 분야에서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서비스 기반 경제로 더 많이 이동하면서 제조업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은 장기적인 추세이며, 이런 전환은 무역전쟁이 시작되기도 전에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산업 부문의 일자리 감소와 경제 다른 부문의 일자리 증가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중국의 제조업 부문은 인건비가 싼 나라들로부터 압력을 받고 있다. BBC는 중국 정부가 특히 도시 취업을 늘리는 것을 중시해왔다고 전했다.

 

미국 싱크탱크인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의 메리 롤리(Mary Lovely)가 "일자리 감소는 가능하지만 문제는 도대체 그 원인이 무엇이냐"고 지적했다.

 

영국 경제학자 싱크탱크의 한 중국 경제분석가는 도시서비스업계가 공장 폐쇄로 빈둥빈둥 놀고 있는 노동력을 대거 흡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근로자들도 연안성에서 안후이와 쓰촨, 허난과 같은 그들의 고향으로 돌아왔다. 이들 지방의 업종도 날로 성장하고 있다.

 

세계은행 자료를 보면 중국의 2018년 노동력은 약 7억8800만명으로 추산된다. BBC는 중국 정부가 발표한 공식 통계를 인용해 2018년 전국 도시 등록 실업률이 3.8%로 2002년 이후 가장 낮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