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14.9℃
  • 구름많음강릉 8.1℃
  • 맑음서울 13.0℃
  • 황사대전 15.4℃
  • 맑음대구 19.3℃
  • 맑음울산 12.7℃
  • 황사광주 13.6℃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10.1℃
  • 맑음제주 15.4℃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4.6℃
  • 구름많음금산 16.5℃
  • 맑음강진군 15.6℃
  • 구름조금경주시 14.5℃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사회

중국 베이징 국경절 앞두고 경계강화 시작

중국 건국 기념일인 10월 1일을 앞두고 당국이 베이징 일대 경계를 강화하고 나섰다.

올해 중국 건국 70주년이 되는 해다. 그 어느 때보다 강도 높은 경계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전언이다.

28일 자유아시아방송 등에 따르면 8월 하순부터 베이징 당국이 국경절 보안 태세에 돌입했다. 베이징 당국은 각 파출소에 도검류 판매를 일체 중단하도록 공문을 하달했다. 심지어 과도 역시 판매를 중단하도록 했다. 과도 구매가 꼭 필요한 경우 인터넷을 통해 사전 예약하도록 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올 건국 70주년을 맞아 중국 당국은 대규모 열병식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 25일 베이징 당국은 천안문 광장 앞 열병의식 진행을 위해 4㎞ 가량의 장안대로 도로 주변의 각종 설비를 철거한 상태다. 방송은 주변 상가에도 중형탄도미사일 차량의 통과를 위해 지지대가 설치됐다고 전했다.

중국 당국은 이번 열병식에서 신형 ‘동풍41형 대륙간탄도미사일’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