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9℃
  • 흐림강릉 19.6℃
  • 구름조금서울 21.0℃
  • 흐림대전 20.1℃
  • 흐림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18.3℃
  • 흐림광주 19.1℃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20.3℃
  • 맑음강화 20.7℃
  • 흐림보은 17.5℃
  • 흐림금산 19.1℃
  • 흐림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18.9℃
  • 흐림거제 19.5℃
기상청 제공

숫자로 본 중국

중국인 70년만에 가처분소득 288배 증가

1인당 예금 117위안…엥겔계수 '부유 수준'에 도달

소득이 증가하면서 중국 국민 1인당 가처분소득이 70년만에 288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엥겔계수는 28.4%로 1978년보다 35.5%포인트 낮아져 부유 수준에 도달했다.

9일 중국 대륙 언론 제1재경에 따르면 70년 동안 1인당 주민 가처분소득이 288배로 늘고, 부유 정도를 대표할 수 있는 엥겔계수가 40포인트 가까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식량농업기구는 개인 또는 가구의 엥겔계수가 19% 및 그 이하가 가장 부유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0%에서 29%는 부유한 수준이고, 30%~39%는 상대적으로 부유하고 40%~49%는 샤오캉(小康) 수준이다.

 

1952년 전국 국민저축의 연말 잔액은 8억6000만위안(1위안약 0.14달러), 1인당 예금은 1.5위안에 불과했지만 1978년에는 210억6000만위안, 1인당 21.9위안으로 증가했다. 개혁 개방 이후 주민 예금이 급성장하면서 1984년 저축예금은 처음으로 1000억 위안을 돌파해 1214억7000만위안을 기록했고 1인당 예금도 처음으로 100위안이 넘어 117위안을 기록했다.

 

쑤젠(苏剑) 베이징대학교 국민경제연구센터 주임은 "주민 소득 증가는 소비구조 개선의 근본 요인"이라고 말했다. 소득이 증가하면서 '사치품'에 대한 수요 증가가 소득 증가 비율보다 크면 소비 업그레이드가 이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