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5 (목)

  • 구름조금동두천 25.8℃
  • 구름많음강릉 30.6℃
  • 박무서울 26.4℃
  • 대전 25.9℃
  • 흐림대구 25.9℃
  • 울산 27.1℃
  • 박무광주 26.6℃
  • 박무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6.9℃
  • 구름조금제주 28.8℃
  • 구름많음강화 25.4℃
  • 흐림보은 24.5℃
  • 흐림금산 24.6℃
  • 구름많음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5.8℃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숫자로 본 중국

중국, 500대 기업 수에서 처음으로 미국 추월

포춘지 발표…중국 129개, 미국 121개, 일본 52개 순

23일 계면신문의 포춘지 세계 500대 순위에 따르면 중국(홍콩·마카오·대만포함)이 129개로 가장 많았고 미국(121개)과 일본(52개)이 그 뒤를 따랐다. 중국 기업들은 15년 연속 증가했다.

올해 중국 기업 수가 미국을 추월했는데, 향후 이런 추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올해 처음으로 이름을 올리거나 다시 올린 기업은 모두 25개이며, 이 중 중국 회사가 13개에 달했다. 거리(414위)와 샤오미(468위)는 모두 처음으로 순위에 올랐다. 창립 9년차 샤오미는 올해 세계 500대 기업 중 회사 설립이 가장 늦은 회사다.

 

중국 기업의 빠른 성장도 눈에 띈다. 올해 세계 500대 기업 중 가장 빠르게 상승한 것은 벽계원(碧桂园)으로 176위에 올랐다. 특히 가장 빠르게 순위가 오른 상위 10개 회사 중 중국 본토에서 온 회사가 6개나 된다.

 

이번 발표를 통해 중국 기업의 판매 수익률과 순자산 수익률이 모두 향상되었다는 주목된다. 중국 기업들은 판매 순위와 자산 규모 면에서 이미 일본, 영국, 독일과 프랑스 기업을 못지않다.

 

하지만 부동산 기업의 약진은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500대 리스트에 오른 부동산업계는 모두 중국 출신이다. 헝다, 벽계원, 완커, 파울리, 녹지, 그리고 다시 순위에 오른 완다. 전 세계를 무대로 중국 부동산업계가 매우 눈에 띄지만 제약업체 두 곳을 제외하면 생명과 건강, 생활과 밀접한 중국 대기업의 모습을 거의 볼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