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구름조금동두천 9.7℃
  • 구름조금강릉 14.6℃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11.4℃
  • 맑음대구 10.7℃
  • 구름조금울산 16.5℃
  • 맑음광주 14.9℃
  • 구름조금부산 17.7℃
  • 맑음고창 14.3℃
  • 구름많음제주 19.7℃
  • 맑음강화 11.7℃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1.1℃
  • 맑음강진군 16.8℃
  • 구름조금경주시 13.2℃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중, 전 세계 의약품 생산시장 주도

생산기지 해외로 이전한 미국 불안감 증폭

오늘날 중국은 전 세계 의약품 생산에서 주도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거대한 복제약 산업을 가진 인도도 복제약 주요 원료의 80%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생산기지를 해외로 이전한 일부 미국 기업들은 좌불안석이다.

미국 시애틀타임스는 21일자 '미국이 중국 약품에 의존하는 것은 큰 문제'라는 기사에서 오늘날 대형 매장과 약국에서 판매되는 약품, 병원에 가서 처방받은 각종 약, 그리고 미국 재향군인들과 세계 각지에 주둔하는 미국의 현역 군인들이 복용하는 각종 약품들, 수백만 명의 미국인들이 중국산 약을 복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지난 30년 동안 미국의 약품 생산업계 대부분이 해외로 이전했다고 전했다. 예를 들어 미국의 마지막 페니실린 공장이 2004년에 문을 닫음에 따라, 미국은 이러한 약품을 더 이상 생산하지 않게 됐다.

 

현재 미국은 귀 감염, 연쇄상구균성 후두염, 폐렴, 요로 감염, 성 전파 질환, 렘병과 다른 질병을 치료하는데 사용되는 범용 항생제를 생산할 능력이 거의 없다. 예를 들어 2001년 미국 정부가 탄저 공격에 대비해 2000만 제의 독씨싸이클린을 구입해야 했을 때, 워싱턴은 중국에서 원료를 조달하는 유럽 공급업자에게 도움을 청해야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