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3.3℃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4.2℃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8.4℃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5.4℃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화웨이 스마트폰 업계 리더 도약

P20프로 등장 이후 디자인·컬러 등에서 애플·삼성에 영향

16일 중국 관영 환구시보(环球时报)는  폰아레나(PhoneArena) 기사를 인용해 화웨이가 휴대전화 산업의 혁신적인 리더인 애플과 삼성의 라이벌로 떠오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몇 년 전만 해도 화웨이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은 미약한 존재였고, 화웨이가 애플과 삼성을 모방하려는 것으로 보는 이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런 상황은 2018년 초 화웨이가 P20 Pro를 출시하면서 완전히 바뀌었다. 화웨이는 그 이후 다양한 분야에서 스마트폰 업계를 선도해 왔다.

 

기사는 삼성 갤럭시노트10의 트리플 카메라 디자인이 화웨이P20 Pro에서 아이디어를 받았고, 아이폰11과 구글 픽셀4도 화웨이 메이트 20 Pro에서 나왔다고 강조했다.

 

플래그십을 위해 3개의 센서가 포함된 카메라를 장착한 주류 브랜드로는 화웨이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와  경쟁하기 위해, 삼성은 결국 갤럭시S10에 3개의 포스트 카메라를 장착했다.

 

기사는 또한 애플과 삼성 두 회사 모두 화웨이와 유사한 사각형 카메라 모듈을 채택했으며, 사각형 디자인은 비교적 절충된 디자인이라 공간을 아낀다고 보도했다.

 

스마트폰 빠른 충전을 위해 화웨이가 노력해 온 것도 삼성과 애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삼성의 최신 플래그십 제품은 수년 전 선보인 15W 급속충전 기술을 지원하지만, 조만간 대규모 업그레이드가 예상된다. 구체적으로는 8월초 갤럭시노트10 출시에 따라 삼성이 새로운 45W 급속충전 대체품을 발표함으로써 화웨이와 직접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도 아이폰11에 18W 급속충전을 탑재할 예정이다.

 

휴대전화 색상의 경우 화웨이가 P20 Pro 시리즈에 오로라 그라데이션을 선보여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는데, 삼성 갤럭시노트10도 그라데이션 디자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의 경쟁력은 폴더블폰에서 두드러졌다. 고동진 삼성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일 “신형 폴더블폰 갤럭시폴드가 준비가 부족할 때 출시했다”고 인정했다.

 

이와 관련해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화웨이가 애플을 제치고 삼성에 이어 세계 2위의 휴대전화 제조업체가 됐다고 보도했다. 화웨이의 메이트X는 폴더블폰 분야에서 삼성의 '최대 위협'이라 할 수 있다. 이 같은 중국기업의 압박으로 삼성은 충분한 테스트를 거치지 않고 서둘러 갤럭시폴드를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