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맑음동두천 5.7℃
  • 구름많음강릉 10.4℃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10.7℃
  • 맑음울산 11.1℃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3.5℃
  • 맑음고창 6.7℃
  • 구름조금제주 14.4℃
  • 맑음강화 7.0℃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10.2℃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드라마 '이몽' 중국 진출한다..'채널 배급 더해 영화로 제작까지'

MBC 드라마 ‘이몽’이 중국진출을 확정지어 화제다.

 

‘이몽’은 현재 MBC에서 방영중인 드라마로, 3.1절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드라마로 알려져 있다.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는 세븐 스타스 필름 스튜디오스 리미티드와 계약을 맺고 드라마 ‘이몽’의 중국 내 채널독점 배급과  동시에 ‘이몽’을 상업영화로 다시 제작해 중국에서 개봉하기로 했다고 10일 전했다.

 

세븐 스타스 필름 스튜디오스 리미티드는 중국 미디어 및 크리에이티브 테크놀로지 투자그룹으로 유명한 양광칠성그룹의 계열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광칠성그룹은 연간 매출 100억 달러 이상의 글로벌 기업이다. 양광칠성그룹이 ‘이몽’의 중국내 배급과 관련한 업무를 직접 추진하여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양광칠성그룹의 우정 회장은 “나의 조부가 상하이 임시정부 시절 김구 선생과 인연이 깊다”며 뜻밖의 인연을 전했다. 덧붙여 그는 “‘이몽’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드라마로, 일제강점기의 역사는 한국과 중국 양 국민 모두 함께 볼 수 있다”며 “한중 문화교류 차원에서 이런 드라마가 꼭 성공해야 한다고 여겨져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고 이번 협약의 이유를 밝혔다.

 

해당 업무 처리를 위해 양사는 공동 T/F팀을 빠른 시일 내에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몽’의 대대적인 중국진출이 사드사태 이후 멈춘 양국 간 문화교류의 새로운 장으로 역할하기를 관련 업계는 크게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