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8.2℃
  • 맑음서울 5.1℃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7.7℃
  • 맑음울산 9.8℃
  • 맑음광주 8.5℃
  • 맑음부산 12.7℃
  • 구름많음고창 5.5℃
  • 구름많음제주 13.5℃
  • 맑음강화 5.8℃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2.3℃
  • 구름조금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6.1℃
  • 구름조금거제 10.1℃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사회

中 샨샤댐, 붕괴 위기? '위성 사진 속 모습 굴곡 생겨'

위성 사진 속 샨샤댐이 변형된 것으로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구글어스에 올라온 양쯔강 샨샤댐 사진 속 모습의 굴곡진 형태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을 통해 확산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이것이 붕괴의 전조 현상일 수 있다고 우려하며, 붕괴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실제로 구글어스의 사진을 보면, 최초 설계 때 모습과 제방의 모습이 상당히 변형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 측은  근거 없는 헛소문이라 일축하며, 관련 소식의 전파를 막고 있다. 샨샤댐은 2600여 곳에 미세 감지 센서가 설치되어 있어, 24시간동안 점검이 이뤄지기 때문에 변형은 바로 알 수 있다고 했다.

 

또한 중국 언론들 역시 위성의 위치와 속도 등 여러 가지 요인에 의해서 사진은 다르게 보일 수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

 

일부 학자들은 이를 반박하는 의견을 제시한다. 한 학자는 “샨샤댐은 약 2km의 길이로 모두 콘크리트 블록을 쌓아 연결해 중력으로 수압을 견딜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며 “만일 댐의 저장 수량의 무게가 견딜 수 있는 정도를 넘을 때에는 블록이 뒤틀려 붕괴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11일 현재 구글어스 영상 지도에서 샨샤댐의 변형 형태는 확인하기 어렵다. 영상 지도 속 샨샤댐의 모습이 다르게 보인다는 의견이 제기되며, 댐 부분만 그래픽 처리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도 일고 있다.

 

샨샤댐은 연간 847억kw의 발전 용량의 에너지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댐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