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0 (일)

  • 구름많음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4.1℃
  • 구름많음대전 15.0℃
  • 구름많음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6.0℃
  • 구름많음광주 15.3℃
  • 구름조금부산 16.7℃
  • 흐림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9.0℃
  • 흐림강화 13.7℃
  • 구름많음보은 12.9℃
  • 구름많음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5.2℃
  • 구름조금거제 16.7℃
기상청 제공

시사/정치외교

홍콩 가수 데니스 호, 유엔 연설서 '중국, 회원국에서 퇴출해야'

홍콩 가수 데니스 호가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중국에 대한 압력을 강화할 것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8일 스위스 제네바 유엔 빌딩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한 데니스 호는 홍콩의 인권 상황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며 중국을 회원국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연설했다.

 

데니스 호는 2분간 연설을 통해 홍콩 정부가 중국 본토로 범죄자 송환 법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을 이야기하며, 홍콩의 민주주의와 인권이 어려움에 처해있다고 토로했다.  또한 데니스 호는 중국의 ‘일국양제’ 약속에 대해 홍콩인들이 분노하고 있음을 전했다.

 

덧붙여 그는 중국의 금서를 판 출판업자들이 실종된 사건, 홍콩 활동가가 투옥된 사건 등을 언급하며 중국의 통제는 홍콩의 자치를 위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중국이 홍콩의 민주주의를 막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중국 외교관 다이데마오는 데니스 호의 연설을 두 차례에 걸쳐 방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이마데오는 데니스 호가 ‘하나의 중국’ 정책을 모욕했다며 호의 발언을 제지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보도했다.

 

이어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9일 정례 브리핑에서 데니스 호의 연설을 언급하며 “하나의 중국 원칙에 도전했음은 물론 홍콩을 ‘국가’로 표현해 유엔 헌장과 인권이사회 규정을 위반했다”며 “국중 내정과 주권을 간섭해 중국을 비방한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한편, 데니스 호는 홍콩 민주개혁 요구와 자유축소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에 동참하는 운동가로 활약한 바 있다. 그는 2001년 EP 앨범 'first'를 발표하며 데뷔해 홍콩의 가수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