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9 (화)

  • 맑음동두천 26.4℃
  • 구름많음강릉 22.4℃
  • 구름조금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3.0℃
  • 흐림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4.6℃
  • 흐림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4.2℃
  • 흐림제주 22.9℃
  • 맑음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조금금산 25.0℃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1.3℃
  • 구름많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오늘의 중국

상장사 회장 아동 성추행 기사 삭제로 ‘시끌’

상하이시위원회 홍보부 신문처 지시 의혹…네티즌 비판

상하이시위 기관(上海市委机关) 종합매체인 '신민만보(新民晚报)'는 3일 "1000억 재산인 부동산 재벌이 9세 여아를 성추행(혹은 성폭행)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중국 상하이의 한 상장사인 뉴타운홀딩스 회장 왕진화(王振華)가 용의자로 지목돼 현지 경찰이 확인하고 있지만 현재는 이를 통제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 폭발적 뉴스가 인터넷에서 빠르게 확산되자 상하이 공안 네트워크과는 언론에 보도된 사건들이 아직도 사실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다시 발표했다. 이어 가장 먼저 폭로한 신민만보, 계면신문의 기사는 인터넷에서 일제히 사라졌고, 이에 따라 들어온 공식 배경을 담은 펑파이 신문의 기사 등 도 삭제 흔적이 보였다. 상하이는 잠시 침묵에 빠졌다.

 

 

중국 당의 매체인 인민일보 산하 인터넷 미디어 계정 '협객도(侠客島)'는 "어린이 성폭행에 대해 침묵은 용인이다"이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이번 사건에 보도에 대해 언론의 '침묵'은 여론의 심판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상하이 언론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 보다 무기력하다고 볼 수 있다.

 

원고 삭제 현상과 동시에 외부에 포착된 것은, 코드가 매겨진 "육x파 시 위원회 선전부:@모두, 왕씨가 미성년자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에 대해서는 각 언론사가 뉴미디어를 포함됀 보도를 하지 마세요. 이미 매체에 보냈으니 즉시 원고를 철회해 주십시오!"라는 스크린 캡처가 인터넷에서 전파하고 있다. 이어 언론에서 이른바 '육x파'이 상하이시위원회 홍보부 신문처 육일파 부처장이라고 지적했다. 이 캡처의 신빙성은 아직 알 수 없지만 누가 이런 장악력을 갖고 당 중매를 포함된 상하이 언론이 약속이나 한 것처럼 원고를 삭제했는지 따져봐야 한다.

 

원고철폐 사건이 누가 막후에서 지시했든 간에 이런 조치가 이미 개방형 도시 이미지에 충격을 주었다는 점은 피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