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9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구름많음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28.5℃
  • 흐림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2.6℃
  • 흐림광주 25.6℃
  • 흐림부산 24.2℃
  • 흐림고창 23.9℃
  • 흐림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28.6℃
  • 흐림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5.9℃
  • 흐림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한국은행 "대중 중간재 수출 부정적 영향 우려"

한국은행이 중국 제조업 투자 감소 장기화로 인한 우리나라의 중간재 수출의 부정적 관측을 제기했다.

 

7일 한국은행은 해외경제 포커스 ‘중국의 단기성장 전략 전환 가능성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미중 무역분쟁 영향으로 인해 중국의 제조업 투자 증가율이 하락하고 있음을 전했다. 특히 자동차, 전자기기 그리고 컴퓨터 및 통신기기에 대해 투자 증가율이 큰 폭 하락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 때문에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지난해 5.9%로 하락했는데 2009년도 30% 수준이었던 것에 비해 급락한 수치다. 올 5월까지 증가율은 5.6%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 여건은 양호하지만 미중 무역분쟁 이후 투자 불확실성이 높아져 경기 둔화, 수익성 악화 등 제조업 전반에 걸쳐 투자유인이 약화돼 해당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하지만 이번에 미중 무역분쟁의 협상이 다시 재개되며 중국 제조업투자 부진세가 향후 어떻게 될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보고서는 중국이 첨단분야에 있어 외국인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으면 미래 중국의 중장기 성장전략은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따라서 성장 둔화에 대응해 인프라 투자를 늘리는 방향으로 중국은 정책을 마련할 것이라 보고서는 전했다.

 

과거 중국 정부는 성장률이 대내외 불안 등을 이유로 목표 수준에 미치지 못할 때 인프라 투자를 활용했던 바 있다.

 

한편, 중국의 인프라 투자 확대에 대해 레버리지 확대와 같은 잠재적 취약성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중국의 인프라 투자 중심의 단기 성장전략은 우리기업 대중 수출에 있어 철강 등 건설자재에는 기여하지만 제조업 관련 중간재 수출에는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한국은행 보고서는 제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