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0 (일)

  • 흐림동두천 7.9℃
  • 흐림강릉 11.6℃
  • 천둥번개서울 9.9℃
  • 천둥번개대전 9.9℃
  • 흐림대구 13.3℃
  • 구름많음울산 13.8℃
  • 흐림광주 11.5℃
  • 흐림부산 16.6℃
  • 구름많음고창 11.0℃
  • 제주 16.3℃
  • 흐림강화 8.8℃
  • 흐림보은 8.5℃
  • 흐림금산 9.7℃
  • 구름많음강진군 15.6℃
  • 구름많음경주시 9.8℃
  • 구름조금거제 15.5℃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사회

홍콩 시위대, 중국 관광객에 '정확히 알아달라' 메세지 전달 초점

"이제는 중국내륙인도 알아야...."

홍콩 시위대가 홍콩 행정부에 항의하는 것을 넘어서 중국 내륙 당국과 시민들을 향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앞서 홍콩 시민들은 송환법(범죄인 인도법안)에 반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시위 양상에 묘한 변화가 보인 것은 지난 7일부터다.

지난 7일 홍콩에서 주최 측 추산 23만 명의 사람들이 모여, 오후 3시 30분부터 저녁 7시까지 침사추이에서 인근 웨스트 카오룽 고속철역 부근까지 행진하는 송환법 시위가 열렸다. 이전 시위들이 홍콩 정부청사 주위로 운집했던 반면, 이번에는 카오룽 고속철역을 선택했다. 

이는 중국 본토 관광객에게 홍콩 시위의 목적을 알리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침사추이와 카오룽 고속철역은 홍콩 내에서 중국인 본토 관광객이 가장 많은 곳이다.

시위대들은 주말 중국인들이 몰리는 지역으로 장소를 결정해 중국 본토인들의 송환법 반대 인식을 높이는 것을 꾀한 것이다.

 

시위에 참가한 한 홍콩 시민은 “중국인들도 홍콩 안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을 알 수 있다면, 시위를 이해할 것”이라고 전했다. 시위대들은 중국 관광객들을 향해 홍콩 와이파이를 통해 '송환법 반대 홍콩 시위'에 대해 정확히 알아달라고  관심을 촉구했다.

 

실제 중국 내륙에서는 철저한 언론 통제 탓에 일반 시민들이 홍콩 시위 문제를 제대로 알기는 쉽지 않다.

 

중국 내륙의 환구시보 등은 연일 홍콩 시위대를 폭도라 부르며 비난하고 있다. 신화통신과 인민일보 등 중국에서 나름 권위 있다고 인정 받는 정부 대변 매체들 역시 원색적인 비난을 서슴치 않고 있다.

 

이에 서구 사회에서는 중국 당국의 강제 진압도 있을 수 있다면 경계심을 높이고 있다.

 

침사추이와 카오룽 고속철역에서 진행된 시위는 평화적으로 충돌없이 종료됐지만, 종료 이후 홍콩 시내 쇼핑 지역 몽콕에서 일부 시위대와 경찰이 대치하며 물리적 충돌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정부는 대변인을 통해 8일 해당 충돌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며 “시위대들은 시민들에게 불편을 주고, 주변 교통과 상업 활동을 방해했다”며 “홍콩은 법치주의 사회로, 시민들은 법을 준수해야 한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