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8 (토)

  • 맑음동두천 14.7℃
  • 구름많음강릉 16.4℃
  • 맑음서울 17.6℃
  • 구름조금대전 17.4℃
  • 구름많음대구 17.6℃
  • 흐림울산 18.1℃
  • 구름조금광주 18.5℃
  • 구름많음부산 17.9℃
  • 구름조금고창 17.5℃
  • 흐림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5.9℃
  • 구름많음보은 16.0℃
  • 구름조금금산 16.9℃
  • 맑음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17.3℃
  • 맑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中, 5G 영업 허가됐다! '화웨이 살리기 프로젝트인?'

중국이 자국 주요 이동통신업체의 5G 영업을 허가하며 화웨이 살리기에 나섰다.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지난 6일 오전 이동통신 3사인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과 중국라디오텔레비전인터넷에 각각 5G 영업허가증을 발급했다고 펑파이(澎湃) 등 중국 매체들은 보도했다.

 

5G 영업허가증을 얻은 이통사들은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상용화 서비스 개시를 앞두고 있다. 중국 업계가 예상하기로는 일반 고객들이 5G 서비스에 가입이 가능할 시기는 8월쯤으로 예측하고 있다.

 

당초 중국이 발표했던 5G 상용화 일정과 다르게 매우 앞당겨져 행해졌다. 공업정보화부는 올해에는 시범운영을 거친 뒤 내년 정식 상용화에 들어간다는 방침을 세웠던 바 있다.

 

업계에서는 미중 무역 전쟁이 고조되면서 중국이 5G 상용화 일정을 앞당겨 5G 관련 투자를 유도해 자국 경기를 부양하는 한편, 미국의 핍박으로 위기에 처한 자국 통신 기업 화웨이(華爲)를 살리려는 계획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중국 경제지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중국 3대 이통사가 2019년에 320억 위안을 투자해 7만 개 이상의 기지국을 세울 것”이라고 업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보도했다.

 

중국 5G 네트워크 구축 핵심 사업자인 화웨이가 낸 성명을 통해 작년 4월부터 중국 40개 도시에서 3대 이통사와 더불어 다양한 장소에서 대규모 상용화 서비스 시험을 행한 사실을 전했다. 또한 서비스에 대해서 "시험 결과 모두 상용화 기준을 만족시켰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중국이 5G 서비스를 성숙한 수준으로 공급하기 위해서는 향후 최소 2∼3년의 시간이 더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5G 상용화를 시작했지만 실질적인 대규모 트자는 내년과 내후년에 집중될 것이라는 예측도 제기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중국 3대 이통사가 향후 3년간 5G 기지국을 600만개까지 증설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하지만 5G가 성공적으로 상용화되기 위해서는 화웨이의 임무가 막중하지만 그 역할을 다할 수 있을지 미지수로 보인다. 화웨이가 무역전쟁의 여파로 미국 정부의 제재 대상이 돼 반도체 등 핵심 부품 조달에 곤란을 겪고 있고, 이는 중국의 순탄치 않은 5G 구축 과정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의견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애널리스트인 에디슨 리가 "중국이 설령 5G 라이선스를 발급한다고 해도 중국 내 이통사들이 화웨이 없이 빠른 속도로 이뤄낼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