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5℃
  • 흐림강릉 17.3℃
  • 흐림서울 23.6℃
  • 흐림대전 19.6℃
  • 흐림대구 19.3℃
  • 흐림울산 18.8℃
  • 흐림광주 19.8℃
  • 박무부산 20.0℃
  • 흐림고창 20.2℃
  • 흐림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23.9℃
  • 맑음보은 19.6℃
  • 구름많음금산 18.7℃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사회

中, 미국 콘텐츠 수입 제동 부릉 '한미령 시작되나?'

중국이 미국 콘텐츠 수입에 제동을 걸며 한미령(限美令) 시작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미국 버라이어티는 여러 소식통의 말을 인용하여 5일(현지시간)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대한 보복으로 일부 미국 콘텐츠의 수입을 막고 있다고 보도했다.

 

버라이어티 보도에 따르면 중국 영화 관계자들이 일부 구매자들을 대상으로 미국 영화를 멀리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버라이어티는 소식통의 말을 빌려 중국 유통업체로부터 미국 타이틀을 검토용으로 제출하지 말라는 조언을 받았다거나 비공식 채널을 통해 미국 콘텐츠를 수입할 수 없다는 이야기가 오고간다고 전했다.

 

중국은 현재 공식적인 미국 콘텐츠 금지 방침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중국 정부는 대내외적으로는 영향력 행사를 공식화해 발표하지 않는다. 하지만 과거 중국은 한국의 사드 배치 이후 한한령을 발동해 한국 드라마와 K팝 수입을 비공식적으로 금지했다.

 

버라이어티는 한국 사드배치 이후 한한령에 대해 언급하며 “3년 전 중국이 한국의 영화, 팝 밴드, 기타 문화 수출을 막았을 때 해당 정책을 인정하기까지 6개월이 소요됐다”고 설명했다.

 

버라이어티는 익명의 중국 배급사의 제보를 통해 “비공식적으로 민간 기업들에게 지난 2월 중국 새해부터 미국 영화는 수입 금지 대상이었고, 최근 미국 스트리밍 플랫폼도 같은 조치 대상이 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의하면 스트리밍 판매회사 인디 라이츠(Indie Rights) 역시 중국 구매자로부터 미국과의 무역 전쟁의 여파로 검열 당국 측은 미국 영화를 더 이상 검토하지 않겠다는 이메일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한한령 당시 한국 콘텐츠를 대신해 태국에서 콘텐츠를 수입한 바 있다. 따라서 이번 한미령으로 미국 콘텐츠 수입를 대체해 영국과 호주 등 다른 영어권 국가의 콘텐츠를 수입할 가능성도 나타났다. 중국 시장의 중요성을 바라봤을 때 감소나 금지 조치만으로도 할리우드는 수천만 달러의 손실을 입을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지난달 19일부터 중국에 방영하기로 예정됐던 드라마 ‘아빠와 함께 유학을’은 갑작스레 편성이 취소돼 미국을 소재로 한 드라마가 당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