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6 (목)

  • 흐림동두천 17.3℃
  • 흐림강릉 18.2℃
  • 서울 19.8℃
  • 대전 18.5℃
  • 흐림대구 24.0℃
  • 울산 21.2℃
  • 광주 17.3℃
  • 부산 20.5℃
  • 흐림고창 17.2℃
  • 흐림제주 26.1℃
  • 흐림강화 18.0℃
  • 흐림보은 18.2℃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삼성전자, 마지막 스마트폰 공장 인원 감축 돌입

삼성전자가 탈(脫) 중국을 가속화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중국 내 마지막 스마트폰 공장에서 희망퇴직을 실시하며 삼성전자가 인원 감축에 들어간 것. 이는 세계적인 스마트폰 하향세와 더불어 중국 시장 내 부진이 계속되기 때문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광둥성 후이저우에 있는 스마트폰 공장에서 감원하고 있다고 5일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 등이 보도했다.

 

삼성전자의 후이저우 공장은 지난 1992년에 세워졌으며, 스마트폰은 2006년부터 생산 중이다. 2017년에 후이저우 공장에서만 6257만대가량의 스마트폰이 생산됐다. 삼성전자는 전 세계 스마트폰 물량의 17%에 해당하는 양을 생산한다.

 

소식을 보도한 차이신은 "삼성이 세계 시장과, 중국 내 스마트폰 수요를 분석한 결과 감원정책을 결정했다"고 삼성전자 후이저우 공장 내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감원은 삼성전자가 지난해 12월 중국 천진시에 위치한 스마트폰 공장을 폐쇄한 뒤, 광둥성 공장을 통해 효율성을 높일 것이라고 밝힌지 6개월 만에 나온 조치다.

 

삼성전자는 2013년도에 중국 시장에서 20%의 점유율을 기록해 상승세를 보였으나 화웨이 등의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성장하고, 사드사태가 불거지는 등의 불운이 겹치며 점유율이 크게 하락했다.

 

삼성전자는 중국 공장에서 생산하는 스마트폰 양의 조정을 인정하는 한편, 세부적으로 조정될 생산량과 감축될 직원 수에 대해서는 전하지 않았다.

 

차이신에 따르면 다수의 삼성전자 후이저우 공장 직원들이 삼성전자 공장이 올해 9월 폐쇄되고 생산라인이 베트남으로 올겨갈 것이란 소식을 전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2009년부터 스마트폰 공장을 베트남으로 이전한 바 있고, 베트남에서 전체 물량의 40%를 생산하고 있다.